디지털타임스

 


유승준 공식 계정 "가진 거 없으면 딸배나 해라" 댓글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년째 유튜브 활동 안해...다른 사람이 남긴 댓글일 수 있다
법무부 입국 금지 유지...아직 한국 땅 못밟는 것으로 알려져
가수 유승준의 공식 유튜브 계정으로 악플을 단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악플러 된 유승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한국전을 앞둔 시점 배달 기사들이 파업에 나섰다는 내용의 영상 실시간 채팅창을 캡쳐한 사진이 첨부됐다.

실시간 채팅에는 유승준의 공식 유튜브 계정으로 "공부 못하고 가진 거 없으면 딸배(배달 기사 비하 속어)나 해야겠죠"라는 댓글이 남겨졌다.

그러나 유승준이 아닌 다른 사람이 댓글을 남겼을 수도 있다는 추측도 있다. 해당 계정은 3년째 유튜브 활동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유승준은 2002년 입대를 앞둔 시점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기피 논란에 휩싸였고 한국 입국이 제한됐다. 이후 2015년 LA총영사관이 재외동포비자 발급을 거부하자 유승준이 영사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2020년 3월 대법원 승소 판결을 받았다.


승소 판결 확정 이후에도 유승준은 비자 발급을 신청했으나 계속 거부당했다. 이에 당시 외교부는 대법원 판결 취지가 비자 발급 거부 과정에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는 것일 뿐 유 씨에게 비자를 발급하라고 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에 유승준은 2020년 10월 LA 총영사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결국 2심 승소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현재 법무부의 입국 금지가 유지되고 있어 유승준이 한국 땅을 밟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유승준 공식 계정 "가진 거 없으면 딸배나 해라" 댓글 논란
유승준[연합뉴스 제공]

유승준 공식 계정 "가진 거 없으면 딸배나 해라" 댓글 논란
유승준 공식 계정 댓글[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