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핵무장은 나쁜 선례, 美핵우산 강화가 최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레드 플라이츠 미국우선주의정책연구소(AFPI) 부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되면 "주한미군의 존재가 중요한 대북 억지력이라는 점을 인정할 것"이라며 축소나 철수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플라이츠 부소장은 9일 서울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한미군의 역할은 중요하다. 고조되는 역내 위협에 따라 주한미군의 억지 역할은 늘어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세종연구소 초청으로 방한 중인 그는 "왜 일부 미국 전문가들이 주한미군이 중국 억지용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주한미군의 존재 이유는 북한 억지에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자체 핵무장은 "비확산 원칙에 나쁜 선례를 남길 것"이라며 미국의 핵우산을 강화하는 것이 더 나은 해결책이라는 견해를 밝혔다.그는 "미국 내에서 다른 얘기를 하는 비평가들이 있다는 건 알고 있지만 그들이 트럼프 대통령 입장을 대변한다고 보지 않는다"며 "확장억제와 핵우산은 한미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트럼프 캠프 일원으로서 말하는 게 아니라고 전제하면서도 트럼프 2기 정부 외교정책이 "지역 안보를 확연히 개선할 것", "한국 안보에 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벌 오피스(미 대통령 집무실)를 떠난 뒤 아태지역 안보 상황이 크게 악화했다는 걸 모두 아실 것"이라며 "미국의 억지력과 리더십, 강력한 동맹관계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복구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북미관계와 관련해서는 직접대화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 시기) 미국은 인도네시아 대사를 겸직하는 '파트타임' 대북 특사(성 김 전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뒀다"고 비판하며 "미국은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진지한 정책을 갖고 있어야 하며, 여기에는 믿을만한 대북 특사와 고위급 관여, 동맹들과 긴밀한 조율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韓핵무장은 나쁜 선례, 美핵우산 강화가 최선"
프레드 플라이츠(왼쪽) 미국우선주의정책연구소(AFPI) 부소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스티브 예이츠 중국정책구상 의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