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잠실 남은 한지붕 라이벌… 2027년부터 5년간 주경기장 사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대 3만석 이상까지 개방 가능
허구연 "안전·관람환경에 최선"
2027년부터 5년 간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프로야구 홈경기를 잠실 주경기장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이달 초 야구계(KBO·LG·두산)와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통합협의체(TF) 회의를 갖고, 야구계 요청사항을 적극 반영해 2027~2031년까지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최종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 시는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의 하나로 기존 잠실야구장 자리에 돔구장을 새로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시와 한국야구위원회(KBO), LG, 두산은 총 다섯 차례 TF 회의와 현장점검 및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시에 따르면, 경기장 좌석은 그라운드와의 거리 등 관람 여건을 고려해 내·외야를 중심으로 1~2층에 총 1만8000여석 규모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모니터링 등을 통해 관람객 안전이 확인되면 주요 경기와 포스트 시즌에는 3층 관람석까지 개방해 3만석 이상 규모로 관람석 조성이 가능하다.

양 구단과 KBO는 관람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람객 안전 관리 대책 및 운영 시스템 등도 체계적으로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봉은교 방향의 서쪽 진·출입로와 함께 잠실종합운동장 북쪽 부근 공사영역 조정 등으로 백제고분로 방향의 동쪽 진·출입로를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허구연 KBO 총재는 "KBO는 구단, 서울시, 모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야구팬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석 LG트윈스 대표이사는 "구단은 대체구장 사용 기간 동안 팬들의 안전과 쾌적한 관람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고영섭 두산베어스 대표이사는 "대체구장을 사용하는 기간에 야구 팬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잠실 주경기장은 돔구장 건립 기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되는 곳이지만 임시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람객들의 편의에 초점을 맞춰 조성할 것"이라며 "야구팬들의 기다림에 부응할 수 있는 잠실 돔구장 건립도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개발 사업'과 함께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잠실 남은 한지붕 라이벌… 2027년부터 5년간 주경기장 사용
잠실 스포츠·마이스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잠실 남은 한지붕 라이벌… 2027년부터 5년간 주경기장 사용
잠심 돔구장 실내 조감도.<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