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백서위원장 조정훈 "金여사 진심 사과 한동훈이 막아…20석↑ 더 얻었을텐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 답신 안 한 金여사 5차례 문자에 "굉장히 진심어린 사과 아니냐…나라면 당에서 검토했겠다"
"내가 선대위원장이었으면 이 문자는 호재…이렇게 좋은 제안 왜 막았을까" 참패 책임론 계속
백서위원장 조정훈 "金여사 진심 사과 한동훈이 막아…20석↑ 더 얻었을텐데"
조정훈 제22대 총선 백서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7월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회 위원장이면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당대표 후보)와 각을 세워 온 조정훈 의원이 제22대 총선 기간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대국민 사과가 이뤄졌다면 20석은 더 얻었을 것이라면서도 이를 '한동훈 책임'으로 규정했다.

조정훈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 여사가 지난 1월 15~25일 5차례 한동훈 당시 비대위원장에게 보낸 문자를 두고 "전당대회가 국민의 문해력 테스트로 갈 수는 없겠다. 오늘 5개의 문자를 다 읽어봤다"면서 "(김 여사가) 굉장히 진심 어린 사과 아니냐"고 평했다.

'공적인 채널을 통해 논의할 문제로 봤기 때문에 답신하지 않았다'는 한 후보의 반론엔 "그건 다른 얘기"라며 "만약 진짜 제가 (비대위원장이라면) 며칠날 여러번 카톡을 통해 여사님 사과 문자를 받았다면 '당에서 검토했는데 이건 이렇게 진행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겠다"고 주장했다.

한 후보는 좌파 유튜브매체의 김 여사 영상 폭로를 '몰카 공작'으로 짚으면서도 명품백 수수 정황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친윤(親윤석열)계 주류와 대통령실에선 지난 1월22일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까지 했었고, 그날 전후로 김 여사의 문자가 갔었다.

조 의원은 그러나 "(한 후보는) 왜 전대 시점에 이 문자가 공개됐냐고 주장하는데 문제의 본질은 그게 아니고 당시 이렇게 중요한 제안(비대위에서 사과 여부·방식을 정해달라는 김 여사 문자)이 왔는데 이걸 왜 정무적으로 현명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대응하지 못했느냐가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가정법을 써서 제가 선거대책위원장이었으면 이 문자 메시지를 받았으면 굉장히 큰 호재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저는 머리를 맞대고 논의했을 것 같고 직접 상의했을 것 같다"고 비대위원장 책임론을 이어갔다. '한 후보가 답신하지 않은 이유' 질문엔 "제가 판단할 수 없다"고만 했다.

그러면서도 "이렇게 좋은 제안을 '왜 막았을까'"라며 윤석열 대통령도 아닌 한 후보가 김 여사 사과를 '막은' 것이란 견해를 보였다. 조 의원은 "선거 이기고 싶다고 하셨고 그렇게 열심히 다녔잖나. 100번 다니는 것보단 이거 한번 사과하는 거 진정성 있게 한다면 20석 이상은 우리가 지금 더 있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반면 진행자는 "친윤계 핵심 의원들이 '몰카를 갖고 들어간 그들이 사과해야지 왜 피해자인 김 여사가 사과하냐'는 메시지를 일제히 냈었고 대통령 역시 TV 대담에서 '박절하지 못해 끊어내지 못했다'는 상황을 설명했다"며 "(김 여사가) '부작용이 걱정되지만 위원장님이 판단해달라'는 게 진정성 있는 사과 의사로 들렸을까"라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여사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총선 전에 적절하게 나왔다면, 많은 국민께서 정치인·권력자가 진심으로 사과할 때 침 뱉거나 돌 던지는 분 많지 않다"면서 "한 후보 판단이 친윤 의원들의 메시지를 봤을 때 혼란스럽다면 '지금 대통령·여사 측에서 사과 의사를 표시해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냐' 그분들과 당연히 조율했어야 한다"고 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