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립암센터도 "기존 환자 위해 신규환자 진료 축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립암센터도 "기존 환자 위해 신규환자 진료 축소"
국립암센터 연합뉴스

보건복지부 산하 의료기관인 국립암센터 전문의들이 신규 환자 진료 축소를 검토한다.

국립암센터 전문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유감스럽지만 기존 암 환자의 안전한 진료를 유지하기 위해 신규환자 진료를 제한하는 안타까운 선택을 할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알렸다.

비대위는 국립암센터에서 임상 활동을 하는 전문의 146명을 대상으로 이달 초 신규환자 축소 찬성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112명(76.6%) 중 106명(94.6%)이 신규환자 축소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비대위는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정책으로 촉발한 의료공백이 5개월째 지속되면서 국립암센터 전문의들은 중증 암 환자의 적정 진료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사태 장기화로 한계에 다다랐다"고 토로했다.
이어 "전문의들은 전공의 공백에도 암 환자 진료를 온전히 수행하고자 주 70시간 이상 근무하고, 월 6회 이상 당직 근무를 수행해왔다"며 "그러나 그사이 개별적인 외래 진료 조정에도 불구하고 심리적, 체력적 번아웃으로 인해 전문의들의 사직이 발생하고 있어 더는 암 환자에 대한 질 높은 진료 유지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신규 환자 축소 범위는 과별·전문의별 가용한 진료역량에 따라 자율 조정할 것"이라며 "병원이 적정진료 유지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가능한 (진료 축소를) 조기에 종료하겠다"고 밝혔다.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