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 "남북 중 결정하라는 韓대통령 접근방식 동의하지 않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 "남북 중 결정하라는 韓대통령 접근방식 동의하지 않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크렘린궁은 윤석열 대통령의 "남북한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고 필요한 존재인지 잘 판단하길 바란다"는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이 로이터통신과 서면 인터뷰에서 한 이같은 언급에 대해 "우리는 이 접근 방식에 반대한다. 우리는 이 접근 방식에 완전히 동의하지 않는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에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과 남한 모두, 역내의 모든 국가와 좋은 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러시아에 적대적인 정책을 추구하는 나라들과는 우호 관계를 발전시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로이터통신과 한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은 명백히 국제사회의 민폐로, 러시아는 결국 자신에게 남북한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고 필요한 존재인지 잘 판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