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우디 'Q8 e-트론' 타보니
도심·장거리·오프로드 '거뜬'… 3박자 갖춰
콰트로 단연 최고… 오프로드 모드 '인상적'
미래지향적 외형·넓은 내부로 '두마리 토끼'
센터 디스플레이 운행중 조작은 아쉬움 남아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아우디 Q8 e-트론. 아우디 제공

'기술을 통한 진보'라는 브랜드 슬로건처럼 현존하는 아우디 e-트론 중 최상위 모델인 'Q8 e-트론'은 아우디가 말하는 럭셔리와 혁신을 담아냈다. 이 차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e-트론의 창시자로, 이번 부분 변경을 통해 Q8 e-트론이라는 이름을 부여받았다.

럭셔리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승차감을 높이는 기술과 즉각적인 주행 감각이 더해지며 럭셔리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오프로드 시승 코스 중 범피 구간에서 Q8 e-트론이 두 바퀴가 공중에 떠 있는 상태에서 남은 두 바퀴로 탈출하고 있다.

최근 서울에서 여주까지 60㎞가량을 주행하고, 오프로드 코스도 시승하며 'Q8 55 e-트론 콰트로'와 'Q8 스포트백 e-트론 콰트로'의 디자인·성능 등을 살펴봤다.

Q8 e-트론은 두 개의 전기 모터를 차량 전방과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67.71㎏·m를 발휘한다.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은 5.6초다. 아우디는 역동성과 정밀함을 함께 지닌 전기모터가 두 구동 액슬 사이에 토크를 필요에 따라 빠르게 분배한다고 설명했다. 114kwh 용량의 리튬이온배터리가 탭재돼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68㎞(Q8 55 e-트론 콰트로 기준)를 달성했다. 실제 주행하기 전 계기반에 표시된 주행가능거리는 391㎞였다.

일상적인 주행 상황에서 이 차의 장점은 단연 승차감이었다. 실도로 주행에서는 아무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미세하게 느껴지는 진동이나 노면 소음마저도 드라이브 셀렉트에서 승차감 모드를 선택하니 훅 조용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Q8 e-트론은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기본으로 장착돼 차체의 높이가 주행 상황에 따라 76㎜ 범위에서 자동 조절되며 오프로드도 시시하게 느껴질 만한 승차감을 제공했다.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인버티드 그릴 구조와 2차원으로 구현된 아우디 로고가 돋보이는 Q8 e-트론의 전면부.

사륜구동의 창시자인 아우디답게 전자식 콰트로 시스템은 차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매끄러운 주행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진흙에서도 차가 미끄러짐 없이 부드럽게 탈출했다.

구덩이가 파여진 범피구간에서는 두 바퀴가 공중에 떠 있는 상황에서도 남은 두 바퀴로 안정적으로 빠져나왔다.

특히 내리막길에서의 브레이크 성능이 인상적이었다. 오프로드 모드를 켜면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도 바퀴가 미끄러지지 않게 꽉 잡아주며 가뿐히 내려왔다.


아우디는 즉각적인 핸들링 감각을 위해 스티어링 시스템의 기어비를 변경했다. 운전자의 의도에 차량이 더 민첩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다. 실제 유턴 구간에서 다른 차종보다 스티어링 휠을 짧게 돌려도 전장 4915㎜, 전폭 1935㎜의 커다란 차체가 수월하게 방향을 전환했다.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총 3개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1열 모습.

럭셔리 전기차의 면모는 회생제동에서도 드러났다. 아우디는 기존 전기차의 경우 회생제동이 강하게 걸리면서 이질감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Q8 e-트론은 기존의 유압식 브레이크 느낌을 유지하면서도 회생제동 성능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내연기관차에 버금가는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해 동승석에서도 멀미 없이 편안하게 갈 수 있었다.

디자인은 아우디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더했다. 4개의 원으로 이뤄진 아우디 로고는 2차원으로 구현돼 입체감을 더하며 기존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선함을 보여줬다. 아우디 전기차의 상징과도 같은 인버티드 그릴 구조는 기존 그릴을 유지하면서도 진보적인 메시지를 줬다.

[돈+Cars] 전기차 SUV 새로운 기준 제시… 럭셔리·혁신 담았다
콰트로(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진흙 구간도 매끄럽게 탈출하는 Q8 e-트론.

측면 B필러에는 처음으로 아우디 레터링과 모델 명칭이 새겨졌다. 아울러 충전 편의성 향상을 위해 기존 좌측에 위치한 급속·완속 충전구 외에 우측에도 완속 전용 충전구를 추가로 배치했다. 하단의 범퍼 스포일러 디자인은 한층 스포티하게 변경됐다.

실내에는 총 3개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계기반과 내비게이션 및 공조 등을 조정하는 제어판이다. 아쉬운 것은 물리버튼 대부분이 터치식으로 적용된 것에 비해 구성이 깔끔한 느낌이 덜했다. 센터 디스플레이의 인터페이스도 직관적이지 못해 주행 중 조작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내부 공간은 준대형 스포츠실용차(SUV)답게 여유 있었다. 뒷좌석에 앉았을 때 헤드룸과 레그룸도 여유로웠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660ℓ를 제공하며, 2열 폴딩 시 1725ℓ까지 늘어난다.

총평을 하자면 '억'소리 나는 금액이 아깝지 않은 승차감이 중요하며, 오프로드 등 다양한 조건에서 주행한다면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다만, 인테리어가 전통적인 내연기관차와 크게 다르지 않은 점은 젊은 층에게 어필하기엔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가격은 Q8 55 e-트론 콰트로가 1억2060만원, Q8 스포티백 e-트론이 1억2460만원이다. 1억원이 넘기에 전기차 보조금 혜택은 받을 수 없다.

글·사진=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