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령 리스크 시험대“…美 바이든, 내주 나토 정상회의 참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의 TV 토론 참패해 '고령 리스크' 논란에 휩싸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6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CNN방송은 5일(현지시간) 오는 9∼1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가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한 일종의 평가의 장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토론 참패는 전 세계 외교관들에게도 충격이었다. 동맹국들이 바이든 대통령 면전에서 토론 참패 상황을 거론하지는 않겠지만, 어떤 식으로든 이와 관련한 의견을 나누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나토 정상회의는 수개월간 준비 끝에 계획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외교가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큰 실수를 저지를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CNN은 나토 회원국들이 동맹에 비우호적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 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집권 1기 때도 나토 탈퇴와 방위비 증액 압박 등으로 동맹국들과 불편한 관계를 이어갔으며 최근 선거 유세 때도 이런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의 회원 가입과 추가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고령 리스크 시험대“…美 바이든, 내주 나토 정상회의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