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눈물난다"…암투병 소녀, 86세 할머니 안심시킨 감동 사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눈물난다"…암투병 소녀, 86세 할머니 안심시킨 감동 사연
암투병 중인 궈장씨의 AI사진(왼쪽)과 현재 모습.<웨이보>

중국에서 암 투병 중인 손녀가 할머니를 안심시키기 위해 인공지능(AI)으로 자신의 외모를 건강하게 바꿨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성에 사는 궈장씨다.

그는 독한 항암치료 때문에 머리카락이 다 빠졌으며 피부도 창백해졌다. 궈장은 그러나 할머니에게 투병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86세인 고령의 할머니가 이 사실을 알면 속상해하실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할머니는 손녀의 사진이나 영상을 한동안 보지 못하자 걱정했고 궈장씨는 할머니를 안심시키기 위해 AI로 건강한 모습을 만들어냈다.


그는 예쁘게 만들어진 자신의 사진을 할머니에게 보내면서 "할머니, 저 예뻐요?"라고 물었고 할머니는 "정말 예쁘구나. 네가 이렇게 성장한 모습을 보니 기쁘구나"라고 했다.
그는 해당 사진과 할머니와의 메시지를 SNS에 올리고서 "이 경험이 AI에 대한 편견을 깼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AI를 경멸했고 사람들이 범죄를 저지르는 데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얼굴을 바꾸는 앱에 분노하기도 했다"라면서도 "하지만 AI 덕분에 할머니가 여전히 아름다운 나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경멸하던 기술을 통해 할머니를 안심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는 우리의 삶을 진정으로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연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눈물 날 정도로 감동적", "정말 사려 깊다"라는 댓글로 그를 응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