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절벽 박혀있던 프랑스의 `엑스칼리버` 칼, 1300년 만에 사라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절벽 박혀있던 프랑스의 `엑스칼리버` 칼, 1300년 만에 사라졌다
'프랑스판 엑스칼리버'로 불리던 검 '뒤랑달'이 절벽에 박혀있던 로카마두르 성지 전경. [EPA=연합뉴스]

프랑스의 '엑스칼리버' 칼, 100피트 높이의 바위에 1,300년 만에 사라져

1300여년간 절벽에 박혀 있어 '프랑스판 엑스칼리버'로 불리던 검 '뒤랑달'이 감쪽같이 사라져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남서부 옥시타니 광역주 로트 지역에 있는 도시 로카마두르에서 최근 절벽 10m 높이에 박혀 있던 녹슨 검이 사라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현지 경찰은 뒤랑달로 불려 온 이 검이 누군가에 의해 도난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뒤랑달은 중세 유럽 서사시 문학의 걸작인 샤를마뉴 전설에 등장하는 12기사의 수좌 롤랑이 지닌 보검의 이름이다.

전설상에서 이 검은 프랑크 왕국의 전설적인 왕 샤를마뉴가 천사에게 받아 롤랑에게 넘겨준 것으로 절대 부러지지 않고, 단 한 번에 거대한 바위를 절단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한 무기로 묘사된다.

프랑스의 유명한 가톨릭 성지로 꼽히는 로카마두르에선 뒤랑달이 한때 이 지역 교회에 보관돼 있었다는 전설과 함께, 죽음의 순간 롤랑이 던진 검이 이곳의 절벽을 가르고 박혔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온다.

현지 관광 당국은 이런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절벽에 박힌 검이 진짜 뒤랑달의 복제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도미니크 렌팡 로카마두르 시장은 이번 사건으로 주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마을의 일부를 도둑맞은 듯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록 전설이라고 해도 마을과 뒤랑달의 운명은 서로 얽혀 있다"면서 "지난 수 세기 동안 로카마두르의 일부로 존재했던 이 검을 그리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