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프랑스 총선 `극우 바람`… 국민연합, 33% 득표 1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조기 총선 1차 투표에서 극우정당인 국민연합(RN)이 33.1%의 득표율로 승리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내무부는 선거 다음 날인 1일 오전 이같은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내무부 발표에 따르면 좌파 연합체 신민중전선(NFP)은 28%를 득표해 2위를 기록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여당 르네상스를 비롯한 범여권(앙상블)은 20%를 득표해 3위로 참패했다. 공화당은 6.7%를 득표했다.

1차 투표 참여율은 66.7%였다. 이는 지난 2022년 총선에서의 1차 투표율 47.5%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당선을 확정 지은 후보들은 총 76명이다.정당별로는 RN 39명, NFP 32명, 앙상블 2명 등이다. 총선 1차 투표에서 당선되려면 지역구 등록 유권자의 25% 이상, 당일 총투표수의 50% 이상을 얻어야 한다. 2022년 총선에서 이 기준을 넘겨 1차에서 당선된 이는 5명에 불과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프랑스 총선 `극우 바람`… 국민연합, 33% 득표 1위
마린 르펜 RN 의원이 30일(현지시간) 총선 1차 투표의 출구조사 결과 압승할 것으로 예상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