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5% 폭등…테슬라 대항마 `리비안`의 급발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폴크스바겐 50억달러 투자 발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25일(현지시각) 시간외 거래에 45% 가까이 폭등하고 있다. 2009년 설립된 리비안은 포드 등이 투자하면서 테슬라 대항마로 불렸다.

독일 폴크스바겐이 리비안에 총 50억 달러(약 7조 원)를 투자해 합작 회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한 것이 강력한 호재로 작용한 것이다.

리비안의 주가는 정규장 기준으로 올들어 약 49% 급락한 상태다.

리비안은 이날 정규장에서도 8.63% 급등했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보도자료를 통해 리비안에 즉시 10억 달러를 투자한다. 나머지 40억 달러는 조인트벤처 설립후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투자될 전망이다.

이같은 발표는 이날 리비안의 투자자 컨퍼런스콜을 을 앞두고 나왔다.

앞서 미국의 포드는 2021년 리비안 상장 당시 지분 12%를 투자한 바 있다. 그러나 포드는 2023년까지 리비안의 주식을 대부분 처분했고 대신 폴크스바겐이 투자에 나선 셈이다,

전기차 시장이 주춤하면서 리비안은 현금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폭스바겐과의 합작회사 설립 소식은 리비안의 위기탈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관측됐다.


리비안 주가는 이날 회사가 연내 흑자전환에 성공할 수 있다는 보도로 정규 거래에서 8.63% 급등했다.
폴크스바겐은 보도자료에서 "새로운 벤처 회사는 동등하게 통제되고 소유될 것이며 첨단 소프트웨어를 갖춘 차세대 배터리 구동 차량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의 올리버 블루메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우리는) 협력을 통해 더 빠르고 낮은 비용으로 차량에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는 기술 프로파일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비안은 2026년 차세대 차량에 앞서 RT1 픽업과 R1S SUV 전기차의 업데이트 버전을 출시하기 위해 일리노이주 노멀에 있는 공장을 재정비하면서 올해 1분기 14억5000만달러의 손실을 냈다.

리비안은 이에 비용 절감을 위해 직원 수를 줄였다.

45% 폭등…테슬라 대항마 `리비안`의 급발진
리비안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