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정끝? 엔비디아 주가 다시 독주…장초반 3%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정끝? 엔비디아 주가 다시 독주…장초반 3%대↑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가 25일(이하 현지시간) 장초반 3% 이상 급등했다.

엔비디아는 지난 3거래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며 조정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3일간 주가는 13% 가량 빠졌다. 하지만 이날 반등으로 엔비디아의 상승세가 다시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온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3%대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도 다시 3조달러를 회복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개장 전 시간외 거래부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지난 24일엔비디아는 전거래보다 6.68% 하락한 바 있다, 지난 4월19일 10% 폭락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이날 반등을 놓고 시장은 26일 엔비디아의 주총과 마이크론의 실적발표, 미국 5월 개인소비지출(PCE)를 앞두고 단순한 조정장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0% 가까이는 여전히 엔비디아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했고, 평균적으로 지금보다 12%가량 상승 여력이 있다는 블룸버그의 관측이 맞았던 셈이다.


블루칩 데일리 트렌드 리토프의 수석 기술 전략가 래리 텐타렐리는 최근 "엔비디아 주가 하락은 매우 건전하다"며 "건강한 순환 과정을 보고 있으며, 실제 기술 업종이 잠시 주춤하는 동안 다른 업종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비관적인 분석도 여전하다. 이날 엔비디아의 강한 반등과 달리 브로드컴과 퀄컴은 소폭 오름세를 보인 뒤 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일각에서는 과거 '닷컴버블'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2000년 닷컴버블의 최대 수혜주였던 네트워크 장비업체 시스코는 2000년 3월 시총 1위를 찍었지만, 이듬해 주가가 80% 가까이 폭락한 바 있다.

당시 시스코 주가 상승을 이끈 것도 '인프라 투자'였다. 기업들이 인터넷 인프라 구축에 투자하면서 시스코의 매출이 급등할 것이란 '기대감' 만으로 주가가 급등했다. 하지만 실제 수요는 이에 미치지 못했고, 결국 버블이 꺼졌다.

현재 기업들의 AI 투자 역시 이와 유사한 형태라는 분석이다. 데이비드 칸 세쿼이아 대표는 "AI가 엄청난 경제적인 가치를 만들겠지만 빅테크 회사들이 AI 인프라에 투자한 금액을 회수하려면 매년 수천억 달러의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엔비디아와 일부 하드웨어 업체를 제외하면 아직까지 AI로 수익을 내고 있는 기업이 없다는 점도 버블 우려를 키우는 요인이다. 또 엔비디아마저 실적 대비 주가가 과도하게 높다는 지적도 있다.

AI붐이 시작된 2022년 말 이후 엔비디아의 주가가 약 700% 상승한 반면,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262% 느는데 그쳤다. 엔비디아 주가는 향후 12개월 매출 전망 대비 21배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이는 S&P500 편입 종목 가운데 가장 높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