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달러에 힘빠져”…원화 가치, 올해 하락폭 세계 9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화, 달러당 1400원 근접…올해 7.2%↓
신흥국 통화 전반적으로 약세
“강달러에 힘빠져”…원화 가치, 올해 하락폭 세계 9위
최상목(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스즈키 ?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기념사진을 찍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원화 가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강달러에 주요국 통화가 모두 약세를 보였다. 특히 신흥국 통화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 원·달러 환율은 올들어 1400원에 근접했다.

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387.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1.5원 내렸다.

이날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달러 대비 원화 가치 하락 폭은 7.2%다. 하락 폭은 세계 9위다.

전체 국가 중에 레바논(-83.2%), 나이지리아(-40.4%), 이집트(-35.9%), 가나(-21.3%)가 작년 말 대비 통화가치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일본 엔화 가치는 11.6% 떨어졌다. 선진국 중에선 약세가 도드라졌다. 이어 아르헨티나(-11.0%), 튀르키예(-10.4%), 브라질(-9.9%), 한국(-7.2%), 칠레(-7.1%) 등 신흥국 하락 폭이 뒤를 이었다.

MSCI 신흥국 통화지수도 작년 말 대비 0.9% 내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위안화도 전날 달러 대비 7개월 만에 최저치(달러-위안 환율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선진국 통화는 미 달러화 앞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스위스(-5.8%), 스웨덴(-3.8%), 캐나다(-2.9%), 유럽연합(EU)(-2.8%), 호주(-2.1%) 통화가치가 모두 달러 대비 하락했다. 영국 파운드화는 -0.3%로 상대적으로 강세였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는 105.51를 기록했다. 작년 말(101.1)보다 높다.

한편 엔화 가치는 달러뿐 아니라 유로화 대비로도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EU와 스위스 등은 앞서 금리를 내리면서 금리인상을 하지 않은 일본과 격차는 더 벌어졌다. 엔화는 달러 대비 160엔 방어가 관건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미쓰이스미토모 DS 자산운용과 미즈호 은행에 따르면 엔화 팔자와 달러 사자 흐름이 계속되면서 달러당 170엔이 가능해 보인다"고 이날 보도했다. 시장에선 "정부 개입은 단기 효과에 그칠 뿐이고 장기적으로 추세를 바꿀 계기는 보이지 않는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이달 일본은 금융정책결정 회의에서 국채매입 감축 규모도 결정하지 않았다. 엔화 약세가 빨라진 이유로 보인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