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화성 공장 화재 재대본, "현재까지 사망 23명, 중상 2명, 경상 6명. 한국인 2명 신원 확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원 미확인 인원은 DNA검사 대조 통해 확인
피해통합지원센터 상황종료시까지 12개 기관 13반 50명 근무
장례 종료시까지 1대1 지원체계 유지 유가족 지원
화성 공장 화재 재대본, "현재까지 사망 23명, 중상 2명, 경상 6명. 한국인 2명 신원 확인"
화성시가 25일 오후 화성시청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추진사항을 브리핑 했다./사진제공=화성시

화성시(시장 정명근)가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서신면 전곡리 공장 화재피해 관련해 브리핑을 통해 화성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추진사항을 발표했다.

이상길 화성시 재난안전 대책본부 통제관은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총 31명으로 사망 23명, 중상 2명, 경상 6명으로 집계됐으며 현재 한국인 2명의 신원이 확인됐다"고 사고 현황을 밝히며,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인원에 대해서는 유가족과의 DNA 검사 및 대조를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족 지원을 위한 피해통합지원센터와 관련해서는 "지난 24일 18시 설치 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24시간, 화성시를 비롯한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경기도 등 총 12개 기관 13개 반, 50명이 근무한다"며 "각 근무반별로 피해자들과 유가족 분들의 민원사항 접수 및 심리 지원, 피해자 신원파악, 외국인 인적사항 파악과 유가족 비자 및 입국지원 등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또 유가족 지원과 관련해 "희생자 상당수가 외국인임에 따라 신원 파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모두누림센터에 피해가족 지원실을 마련했다"며 "희생자별로 담당자를 지정해 장례 절차 종료까지 1대1 지원 체계를 유지하고 유가족과 지속 면담을 진행해 요청사항 파악 및 통역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하고 "희생자분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아픔을 달래기 위한 합동분양소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참여가 용이한 지역을 중심으로 합동분양소를 마련하고 모든 장례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특별재난 선포 건의와 관련해서는 "현재 사망자 중 외국인이 대다수인 여건으로 신속한 신원 확인 및 유가족 수송 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정부부처를 포함한 범국가적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유족들에 대한 체류비 지원, 장례비 등 경제적인 지원 또한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엄중한 재난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고 유가족들에게 충분한 지원을 할 있도록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겠다"고 말했다.화성=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