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정식, 與 청년최고위원 후보 출마…나경원과 함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특정 이념 치우치지 않고 청년 목소리 대변 노력"
'러닝메이트' 질문에는 "정치에 대해 비슷한 생각"
김정식, 與 청년최고위원 후보 출마…나경원과 함께
김정식 전 국민의힘 청년대변인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안소현 기자

김정식 전 국민의힘 청년대변인은 25일 "우리 당은 중도를 향해 무작정 좌향좌하는 정당이 아닌, 새로운 시대에 맞는 비전과 가치를 제시해 더 많은 국민이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순수한 열정과 애국심을 가진 청년들과 대한민국의 번영을 이어갈 미래 100년을 설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전 청년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도 함께 했다.

김 전 청년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여당이다. 급진적이고 폭력적이며 비도덕적이기까지 한 민주당에 맞서 대한민국을 지키고 발전시켜야 할 최후의 보루"라며 "지금 국민의힘은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나. 세계적으로 보수주의 우파가 새로운 시대의 비전을 제시하며 승승장구하는데 우리는 왜 위대한 희생과 번영의 세대가 물려준 가치를 보전조차 못하나"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는 과거 '드루킹'의 킹크랩을 통해 여론과 민심의 조작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상대 진영이 이미 수년 전에 8800만건에 달하는 댓글로 여론을 조작한 게 밝혀졌는데 우리는 여론이라는 것을 있는 그대로 믿으며 좌향좌만 해야 하냐. 그게 정치면 정당은 왜 필요한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때로 정치적 상황에 따라 편이 나뉠 수는 있지만 이합집산하는 정치꾼들과 달리 우리의 가장 큰 교집합은 대한민국을 향한 순수한 애국심이라고 믿는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보수 재집권만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라는 것을 명확히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출마 선언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난 김 전 청년대변인은 나 의원과 '러닝메이트'냐는 질문에 "(현재 상황이) 구태 정치라고 생각하는 게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또 "특정 이념에 속해 자기가 할 말을 못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각 지역에서 우리 당의 이념과 가치를 지켜온 사람이 많다. 청년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