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법사위 6분 만에 파행…"공부는 내가 잘했다" "환갑에 공부 자랑하다니 한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이 복귀한 뒤 처음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개의 6분 만에 파행했다. 여야는 회의를 시작하자마자 의사일정 진행과 여당 간사 사보임 절차 문제 등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반말과 삿대질이 오갔다.

민주당 소속인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25일 오전 10시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의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개의 직후 자리에서 일어나 정 위원장 자리로 가 "(간사) 사보임을 위한 의사 일정은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항의했다. 법사위 안건 상정 등 의사일정이 여야 간사간 합의없이 이뤄졌다는 의미다.

이에 장경태 의원은 "상임위 의결도 안 됐는데 무슨 간사인가"라고 맞받았고, 유 의원은 "최소한 여당이 있으면 간사 간 협의를 거쳐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고성이 오갔다.

정 위원장은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위원장, 제지에 따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법사위에 처음 참석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자기소개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시키기 위해 유 의원에게 이름을 묻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의원님 성함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유 의원은 "의원님 성함은 누구시냐"고 되물었다. 이에 각자 "정청래 의원이다", "유상범 의원이다"라고 밝혀 주위에서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유상범 의원 본인 자리로 들어가달라"고 계속 요구했고, 유 의원은 그 자리에 서서 "이렇게 가면 안 된다"며 계속 실랑이를 벌였다. 여야 의원들 자리에선 고성과 항의가 터져나왔다.


정 위원장은 의사진행 발언을 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지각 출석해서 간사 선임이 안 된 상태"라며 "간사가 아니면서 의무에 없는 짓을 하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 의원이 "예의가 없어 왜 이렇게"라며 삿대질을 하자 정 위원장은 "어디다 대고 반말이야. 들어가라"라고 맞받았다. 언쟁이 격해지자 정 위원장은 개의 6분 만에 정회를 선포했다.
정 위원장이 이후 전체회의를 속개하려 하자 유 의원은 다시 문제를 제기하면서 언쟁이 다시 벌어졌다. 정 위원장은 "국회법대로 하는 것이다. 국회법 공부 좀 하고오라"고 하자 유 의원은 "공부는 조금 더 제가 잘하지 않았겠나"라고 맞받아쳤다. 이 과정에서 장 의원은 "고등학교 때 공부 잘 했던 것을 환갑이 넘어서 자랑하고 있다. 한심하다"며 정 위원장을 엄호했다.

법사위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이 당론으로 추진 중인 '방송 3법'을 상정해 심의했다. 방송 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은 공영방송인 KBS, MBC, EBS의 이사를 대폭 늘리고 이사 추천권을 언론단체, 시민단체 등 외부에 부여해 지배구조를 바꾸는 것이 골자다. 직전인 21대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 요구로 국회에서 폐기됐다가 22대 국회에서 지난 18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야당 단독으로 의결됐다. 법사위는 민주당 주도로 방송3법과 방통위법을 강행처리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법사위 6분 만에 파행…"공부는 내가 잘했다" "환갑에 공부 자랑하다니 한심"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위원장(왼쪽)과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가운데),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공영방송지배구조 개선법'(방송3법)을 상정해 심의하는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논쟁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