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성호 "이재명 1극 체제 부정적으로 보지 않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친명(친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25일 당 안팎의 '이재명 1극 체제' 비판에 대해 "무조건 부정적인 것으로 보진 않는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재명 대표가 공천을 주도해갖고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압승하지 않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당대표의 지도력이 굉장히 세진 것"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당내 의사소통이라든가 의견 개진이 자유롭지 못하면 문제가 생기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일각에선 민주당에서 당내 민주주의가 사라졌다고 얘기하는데 그건 아니다"며 "국회가 개헌한 지 얼마 되지 않고 다수 초선 의원들이 현재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말씀들을 안 하시는 거지 상황이 변화하면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러한 의견들을 또 당대표가 잘 조율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정 의원은 '실제 그렇지 않아도 밖에서 보기에 그런 것도 문제다.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후보도 안 보인다'는 진행자의 반문에 "이 대표가 지금 당원들의 지지를 압도적으로 받고 있으니까 다른 분들이 주저하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다만 당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번 해보고 나라를 경영할 만한 의지가 있다라고 하는 분들은 되든 안 되든 나가보는 게 좋겠는데 그것도 상당한 용기와 결단이 필요한 거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진 '이러다 이재명 후보 1명 놓고 찬반 투표하는 건 아니냐'는 질문에는 "크게 문제될 건 없다"며 "다만 여당과 비교해서 전당대회의 흥행성이 좀 떨어질 가능성은 있겠지만 최고위원들의 경쟁은 굉장히 세지 않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러면서 잘하면 될 것 같다"며 "중요한 건 이 대표가 재선한 이후 향후 민주당을 어떻게 이끌어가는지, 민주당이 국회를 주도하는 정당으로서 국민들의 민생을 어느 정도 잘 챙기는지 달려 있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정 의원은 '이인영 의원 당대표 출마설'에 대해선 "정치에 입문할 때부터 기대되는 지도자 아니었는가"라며 "원내대표도 지내셨고 경륜도 있으니까 나가도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이도 이재명 대표보다도 더 젊기 때문에 자기를 위해서라도 한번 도전해 보는 것도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정성호 "이재명 1극 체제 부정적으로 보지 않아"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