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CXL 초격차 질주… 첫 레드햇 인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용 메모리 시장 위상 확인
리눅스 호환성 보증 등 기대
삼성전자가 차세대 메모리 기술인 CXL(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인증을 받았다. 업계 최초로 CXL 관련 제품부터 소프트웨어까지 서버 전 구성 요소를 자체 검증할 수 있는 인프라를 검증받은 것으로, 세계 인공지능(AI)용 메모리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위상을 재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는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삼성 메모리 리서치 센터(SMRC)에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선도기업 레드햇이 인증한 CXL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25일 밝혔다.

CXL은 고성능 서버 시스템에서 중앙처리장치(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D램, 저장장치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차세대 인터페이스다. 데이터 처리 효율성을 높이고 메모리 용량을 획기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 고대역폭메모리(HBM)와 더불어 AI 시대에 필수적인 기술로 주목받는다.

회사는 이번 인프라 구축이 '제품 신뢰성'과 '개발 신속성'이라는 키워드를 모두 잡은 것으로 자사 CXL 경쟁력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SMRC는 삼성전자의 메모리 제품을 탑재한 고객사가 자사 서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최적 조합을 분석하고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리서치 센터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신속한 제품 개발은 물론 개발 단계부터 고객과 제품 최적화를 진행해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인증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레드햇으로부터 유지·보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하드웨어 안정성 보장, 리눅스 호환성 보증, 전문적인 지원 등도 기대할 수 있다. HBM에서는 경쟁사에 주도권을 내줬지만 CXL에서만큼은 우위를 보이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일찌감치 CXL의 가능성을 내다보고 제품 개발과 생태계 확장에 집중해 왔다. 삼성전자는 CXL 컨소시엄을 결성한 초기 15개 이사회 멤버사 중 하나로 2021년 5월 세계 최초로 CXL 기반 D램 기술을, 지난해 5월 CXL 2.0을 지원하는 128GB CXL 2.0 D램을 각각 개발했다. 올해는 메모리반도체 업체 중 유일하게 이사회 멤버로 선정됐으며 각종 국제 무대에서 제품 경쟁력을 과시하는 중이다.

업계에서는 빠르면 올해 하반기 CXL 시장이 개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욜 인텔리전스는 CXL 시장이 2022년 170만달러(약 23억5700만원)에서 2026년 21억달러(약 2조9137억원)로 연평균 약 6배 정도로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은 CXL 관련 솔루션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일(현지시간) 대만에서 열린 정보기술(IT) 전시회 '컴퓨텍스 2024'에서 CXL 2.0을 지원하는 첫 서버용 CPU '제온 6'를 공개했다.

서버용 CPU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인텔이 CXL 2.0을 받아들인 만큼 상용화가 머지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CXL 메모리 생태계 확장, 새로운 기술 표준 제시를 목표로 레드햇과 협력을 강화해 다양한 사용자 시스템에 적합한 고객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달에는 레드햇 서버 환경에 CMM-D를 탑재해 딥러닝 기반 추천 모델(DLRM) 성능을 향상시키는 시연을 진행한 바 있다. CMM-D는 삼성전자의 최신 CXL 확장 메모리 디바이스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전자 CXL 초격차 질주… 첫 레드햇 인증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자체 연구시설인 SMRC에 구축한 레드햇 인증 CXL 인프라.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