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화성 아리셀 공장화재 사망·실종 한국인 5명으로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 24일 발생한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의 사망·실종자 총 23명 중 내국인은 5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22명, 실종자는 1명이다. 국적별로는 한국인이 5명, 중국인 17명, 라오스인 1명이다. 한국인 중에는 중국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사람이 1명 포함돼 있다.

이들 23명 중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최초 사망자인 50대 A씨(한국 국적)와 소사체로 수습된 40대 B씨(중국→한국 귀화) 등 2명이다. 경찰은 근로자 명단 등을 토대로 여러 차례 확인 작업을 거친 끝에 사망·실종자의 국적 분류를 마쳤다.

이는 전날 소방당국이 언론에 브리핑한 내용과 다소 차이가 있다. 소방당국은 당초 사망자 22명의 국적에 대해 한국인 2명, 중국인 18명, 라오스인 1명, 미상 1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추가로 실종자 1명이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종자의 국적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경찰 확인 결과 사망·실종자 중 한국인이 총 5명으로 파악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와 실종자의 국적은 모두 파악됐으나,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사망자 2명뿐"이라며 "DNA 채취 등을 통해 전체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4일 오전 10시 31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나 22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명은 실종 상태이다. 수습된 시신의 훼손이 심해 현재까지 사망자 22명 중 2명의 신원만 확인됐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화성 아리셀 공장화재 사망·실종 한국인 5명으로 늘어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공장 건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