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용 "SW개발자 양성 필수"… 고졸청년도 받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선대 '인재제일' 철학 이어 받아
SSAFY, 마이스터高까지 포함
"어렵더라도 미래 씨앗 심어야"
이재용 "SW개발자 양성 필수"… 고졸청년도 받는다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 서울 캠퍼스에서 열린 '삼성청년SW아카데미(이하 SSAFY)'에서 'SSAFY 부울경 캠퍼스' 10기 교육생들이 수료식을 앞두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 제공

삼성이 우수인재 양성을 위한 '삼성청년SW아카데미(이하 SSAFY)'에 올해부터 마이스터고등학교 졸업생들에게 문호를 개방, 내년부터 고졸 출신의 '소프트웨어 개발자(SW)' 양성에 본격 나선다.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회장은 평소 선대의 '인재제일'(人材第一) 철학을 이어 받아 청년들에게 더 많은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 동안 대졸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교육해 오던 '삼성청년SW아카데미(이하 SSAFY)' 입과 범위를 고등학교 졸업생까지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은 올해 10월에 모집을 시작하는 'SSAFY 13기'부터 대졸자뿐 아니라 마이스터고 졸업생을 대상으로도 교육생을 모집한다. 이들은 내년 1월 시작하는 SSAFY 13기부터 입과해 교육을 받는다.

마이스터고는 산업계 수요와 연계된 맞춤형 교육을 통해 졸업시 곧바로 산업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교육은 SSAFY 서울캠퍼스에서 진행한다.

삼성은 마이스터고 졸업생 등 교육 현장의 요구, SSAFY 교육 기간의 성과, 산업 현장의 인재 수요 등을 고려해 선발 인원을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전국 54개 마이스터고에서는 연간 6000명이 졸업하고, 졸업생의 상당수는 '기능 인재'로서 산업현장에 취업하지만 미취업자의 진로 문제는 마이스터고 교육 현장의 난제로 꼽혔다. 이에 마이스터고 교장 등 교육 현장 관계자들은 학생들에게 SW 교육 기회가 주어진다면 성과가 클 것이라며 'SSAFY 문호 확대'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삼성은 이런 사회적 수요와 SSAFY 자문위원들의 요청에 응답해 교육 대상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평소 청년 인재 육성을 중시하는 이 회장의 뜻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2022년 10월 취임 이후 SSAFY 광주 캠퍼스(2022년 10월), 부울경 캠퍼스(2022년 11월), 대전 캠퍼스(2023년 2월)를 연이어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하는 등 인재 양성에 깊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재용 "SW개발자 양성 필수"… 고졸청년도 받는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삼성전자 제공

이 회장은 2019년 SSAFY 서울 캠퍼스를 방문했을 당시 "SW 인재 양성은 IT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어렵더라도 미래를 위해 지금 씨앗을 심어야 한다.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다 같이 도전하자"고 격려한 바 있다. 작년 2월 삼성전자 천안·온양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인재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SSAFY는 삼성의 SW 인재 육성 노하우를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 서울 캠퍼스에서 SSAFY 10기 수료식을 개최하고 이러한 의지를 이어갔다.

한편 이날 수료식에는 이정한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과 삼성 관계자, 우수 수료생과 수료생 가족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캠퍼스 외 전국 캠퍼스에서도 800여명이 온라인으로 함께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