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주과학탐사, 민간 지원 프로그램·국제협력 프로젝트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주항공청, 우주과학탐사 기업 간담회 개최
민간기업 건의..윤영빈 청장 "정책적 지원할 것"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25일 "달과 화성을 넘어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우주탐사 분야의 인프라 구축과 산학연 협력 촉진 등에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윤 청장은 이날 경남 사천 청사에서 우주과학탐사 부문 기업 등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밝혔다. 간담회에는 현대자동차, 무인탐사연구소, 스페이스 린텍,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인텔리안테크, 스페이스빔, 레오스페이스, 그린광학, 와이엔디케이, 보령, 인터그래비티테크놀로지스 등 11개 우주탐사 관련 기업이 참석했다.

이들은 민간 기업이 우주탐사기술을 발전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민간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국내 기업의 국제협력 프로젝트 참여를 장려해 많은 우주탐사부문 기업이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다각적인 정책 추진을 제안한했다.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뉴스페이스 시대의 우주항공 발전의 주역은 기업이며, 우주항공청은 우주탐사 분야에서 높은 도전성과 창의성이 발휘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우주과학탐사, 민간 지원 프로그램·국제협력 프로젝트 필요"
윤영빈(앞줄 왼쪽 다섯번째) 우주항공청장이 25일 경남 사천 청사에서 열린 '우주과학탐사 기업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주항공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