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 달 앞 다가온 파리올림픽…기대종목은 `양궁`, 하이라이트는 `유튜브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4 파리올림픽 개최를 한 달여 앞둔 가운데 우리 국민이 가장 기대하는 종목은 양궁으로 나타났다. 또 절반 이상의 국민이 올림픽 하이라이트를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것이라고 답했다.

25일 CJ ENM의 통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 메조미디어의 '2024 파리 올림픽 미디어 이용행태 조사' 리포트에 따르면 응답자들이 가장 기대하는 종목은 양궁(58%)으로 파악됐으며,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출전하지는 않지만 축구(45%)가 그 뒤를 이었고 태권도(33%)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5개 광역시 15~59세 3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파리올림픽에 대한 관심은 10대가 47%로 가장 높았으며 20대(44%), 40대(45%)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반면 30대와 50대는 관심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30%, 27%에 그쳤다.

이번 파리올림픽 중계권은 지상파 3사가 보유하고 있으나,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5%가 중계 방송에서 주 이용 예정 채널이 없고 어떤 채널이든 상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3사 중에는 MBC가 17%로 가장 높아았고 SBS 15%, KBS 5%로 나타났다.

또 올림픽과 관련된 하이라이트 콘텐츠는 유튜브를 통해 시청하겠다는 답변이 57%를 기록했다. 2순위까지 합한 비율은 75%에 달했다. 실시간 뉴스부터 정보 검색까지 다양한 기능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네이버 또한 1순위 답변이 20%, 2순위까지 합한 답변은 41%을 기록했다. 반면 SNS 플랫폼에서는 인스타그램(8%)을 제외하고 트위터, 틱톡, 페이스북에서 시청하겠다는 비율은 1%대로 매우 낮았다.


평소 올림픽 관련 정보를 얻는 채널은 TV(65%), 포털사이트(54%), SNS(48%), 동영상 채널(37%) 순으로 나타났다. 메조미디어는 "응답자의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SNS의 영향력,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TV와 포털사이트의 영향력이 강해지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또 응답자 절반은 스포츠 마케팅 유형 중 중계 콘텐츠 전·중·후 광고의 주목도가 가장 높다고 답했다. 메조미디어는 "광고 주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시청하는 시점에 소재를 노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달 26일(현지시간) 개막해 8월 11일까지 진행되는 파리올림픽은 8년 만에 관중과 함께하는 올림픽으로, 우리나라에서는 21개 종목에 180여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가한다.전혜인기자 hye@dt.co.kr

한 달 앞 다가온 파리올림픽…기대종목은 `양궁`, 하이라이트는 `유튜브로`
메조미디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