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메타 AI 대통합 `결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 개인정보 보호문제 지적
메타, 아이폰 탑재 거절 앙금
오픈AI와 협업을 추진하고 구글과도 인공지능(AI) 관련 협력을 논의 중인 애플이 메타에는 매정하게 등을 돌렸다. 평소 모바일앱 생태계를 두고 서로를 공격하며 앙숙 관계였던 뒤끝이 AI에서 드러나는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24일(현지시간) 애플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플랫폼이 AI 관련 협업을 논의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이미 양사간 대화는 끝났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메타가 자사 AI 챗봇 '라마'를 아이폰에 통합해보자는 제안을 했지만 애플이 이미 수개월 전 거절했다고 전했다.

두 회사가 AI 관련 협력 논의를 현재 하고 있지 않으며 지난 3월에 간단한 대화를 나눴을 뿐이라는 것이다. 파트너십을 위한 대화는 공식적인 단계에 이르지 못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두 회사가 애플의 '애플 인텔리전스'에 메타의 AI 모델을 통합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플이 메타와 파트너십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메타가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타는 2016년 미 대선 당시 영국 정치 컨설팅 기업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페이스북 이용자 8700만명의 데이터를 수집해 정치 광고 등에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수차례 이슈가 된 바 있다. 애플은 수년간 메타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해 왔다.

애플과 메타는 모바일앱 생태계를 두고 반목을 빚어 왔다. 애플이 2021년 개인정보 보호 강화를 골자로 한 아이폰 운영체제를 업데이트한 후 메타는 자회사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개인정보 수집이 제한돼 맞춤형 광고 사업 매출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공개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다.

2022년 12월에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애플의 앱 생태계를 비판하며 "모바일 생태계 수익의 대부분이 애플에 돌아간다"며 비판했다. 두 회사는 최근에는 가상현실(VR) 및 혼합현실(MR) 헤드셋을 두고 경쟁 중이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애플·메타 AI 대통합 `결렬`
팀 쿡 애플 CEO가 연례 개발자 행사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