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제자와 부적절 교제 여교사 파면하라"…대전 학부모연합 촉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제자와 부적절 교제 여교사 파면하라"…대전 학부모연합 촉구
대전학부모연합회 등 보수성향의 학부모 단체가 25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중생 제자와 동성 교제 의혹을 받는 여교사에 대해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의 한 여교사가 자신의 제자였던 여중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으로 직위해제된 것과 관련해 대전지역 학부모들은 이 교사를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대전학부모연합단체 등 보수 성향의 학부모단체는 25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제 간 신뢰를 악용해 아동학대와 그루밍 성범죄를 저지른 해당 교사를 당장 파면하라"고 말했다.

단체는 "교육 당국은 친한 사제 관계로 치부하며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다 최근에서야 해당 교사에 대한 직위해제를 결정했다"며 "동성 사제 간에 벌어지는 성폭력에 대한 교육 당국의 범죄 감수성이 현저히 낮다는 것이 이번 사건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여교사 A씨는 지난해 중학교를 졸업한 여제자에게 고등학교 진학 후에도 지속해 전화하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에 의한 부적절한 교제를 이어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제자에게 본인이 성소수자임을 밝히고 개인 고민을 토로하거나 연인관계에서나 할법한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사실이 언론보도로 알려지기 전까지 A씨가 별다른 징계 없이 정상적인 근무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지자 지역 학부모들은 교육 당국을 비판하고 나섰다. 일부 학부모들은 시교육청 공식 누리집 '교육감에 바란다'에 글을 올리는 등 적극 행동에 나서기도 했다.

A씨는 현재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23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A씨를 직위해제했다. 또한 A씨 직전 근무지와 현재 근무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른 피해가 있는지 전수조사를 벌이는 한편 경찰에도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성적 접촉이나 강요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향후 수사 결과를 토대로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