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파트 실외기에 `총탄`...인천에 무슨 일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실외기에 탄두 박힌채 발견, 인명피해 없어
동(銅)으로 만들어진 5.56㎜ 소총탄으로 파악돼
인천의 한 군부대 사격장 인근 아파트에서 총탄이 박힌 채 발견됐다.

지난 24일 육군에 따르면 이달 21일 인천 한 아파트 옥상의 실외기에 탄두가 박혀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과 군이 함께 확인한 결과 실외기에 탄두 1개가 박혀 있었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해당 탄은 '동심탄'으로 동(銅)으로 만들어진 5.56㎜ 소총탄이다.

육군에 따르면 이전에는 군에서 납탄을 사용해 왔지만, 환경오염 우려로 현재는 일반 사격훈련 시 동심탄과 납탄을 함께 사용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전 부대의 5.56㎜ 동심탄 사용을 잠정적으로 통제했다"며 "국방부 과학수사연구소에서 실외기에서 발견된 탄을 정밀 검사 중이며,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아파트 실외기에 `총탄`...인천에 무슨 일이
실외기*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