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핵무장 꺼내든 홍준표 "좌파들 눈치보는 얍삽한 지도자 필요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핵무장 꺼내든 홍준표 "좌파들 눈치보는 얍삽한 지도자 필요없어"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조태열 외교부 장관, 신원식 국방부 장관,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이영수 공군참모총장.<연합뉴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홍준표 대구시장이 6·25전쟁 제74주년인 25일 남북핵균형을 위한 한국의 '독자 핵무장론'을 거듭 제기했다.

홍 시장은 SNS에 "프랑스의 드골 전 대통은 (과거) 미국을 향해 뉴욕이 불바다 될 것을 각오하고 파리를 지켜줄 수 있느냐고 질타했다"며 "드골은 바로 나토를 탈퇴하고 핵무장에 들어가 핵개발 후 나토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똑같은 논리가 적용된다"면서 "뉴욕이 불바다 될 것을 각오하고 (미국이) 서울을 지켜줄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NPT(핵확산방지조약) 10조는 자위를 위해서 탈퇴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다"면서 "이젠 드골과 같은 결단력이 필요한 때"라고 독자 핵무장을 강조했다.


홍 시장은 "핵무장 주장을 하면 극우로 몰리는 게 두려워 좌파들 눈치나 보는 얍삽한 지도자는 필요없다"며 "조속히 한미 원자력 협정을 개정해 일본처럼 핵물질 재처리 권한부터 얻어 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동북아의 군사력 균형을 위해 미국도 한국의 방어적 핵무장을 용인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다른 글에서는 "김일성이 스탈린에게 지원 약속을 받고 남침한 6·25처럼 김정은이 푸틴에게 지원 약속 받고 무엇을 하려고 하는건지…"라면서 "북핵 해법은 남북 핵균형정책 뿐"이라고 밝혔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