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유명가수 콘서트장에 갑자기 비…"알고 보니 인공강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산 준비 못한 팬 "공연 피해서 하면 안되나"
일각선 "가뭄 심각성 모르는 소리"
중국 유명가수 콘서트장에 갑자기 비…"알고 보니 인공강우"
중국 가수 쉐즈첸 콘서트. [중국 글로벌타임스·웨이보 캡처]

중국 유명 가수의 대형 콘서트장에서 갑자기 쏟아진 비를 맞은 일부 팬들이 인공강우였다며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1일 저녁 중국 장쑤성 쉬저우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 싱어송라이터 쉐즈첸 콘서트에 수천 명의 팬이 운집했다.

그런데 공연이 시작된 뒤 곧바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우산과 우비를 미처 준비하지 못한 팬들이 비에 흠뻑 젖었다.

비는 쉬저우 당국이 가뭄 해갈을 위해 실시한 인공강우와 무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당국은 21일 아침부터 밤까지 인공강우에 나선다고 예고했는데, 일부 팬은 이를 알지 못했던 것이다.

장쑤성 일부 지역은 예년을 밑도는 강수량에 고온 현상까지 겹쳐 극심한 가뭄을 보이고 있고, 특히 쉬저우 지역의 피해는 더욱 심각한 상태다.

올해 1∼4월 쉬저우시 평균 강수량은 29㎜에 불과해 같은 기간 연평균 141.7㎜보다 80% 적었다.

난데없는 비에 당황했던 일부 팬은 가뭄 해소 목적인 만큼 이해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왜 그 시간에 인공강우를 해야 했나", "다른 시간으로 옮길 수는 없었나" 등 불만을 제기했다.
그러자 가뭄의 심각성이나 인공강우 필요성을 모르는 것이라며 인공강우 시간대에 불만을 드러낸 이들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상 당국도 인공강우는 조건과 상황이 맞아야 해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며 해명에 나섰다.

인공강우가 공연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콘서트장에서 가장 가까웠던 인공강우가 24㎞나 떨어져 실시됐기 때문이다.

또 대류성 날씨에 따른 갑작스러운 비는 여름철에 흔히 발생하는 현상으로, 꼭 인공강우 때문이라도 보는 것도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인공강우는 보통 로켓을 쏘아 올려 구름에 요오드화은이나 드라이아이스 같은 물질을 뿌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중국은 세계적인 인공강우 강국으로, 가뭄 퇴치와 사막화 방지를 위해 인공강우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