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등교사, 강남·서초 기피하는데...신규 교사 10명 중 4명 발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등교사, 강남·서초 기피하는데...신규 교사 10명 중 4명 발령
지난해 9월 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에서 열린 '0902 50만 교원 총궐기 추모 집회'에 공교육 정상화를 요구하는 많은 교사들이 참가하고 있다. [0902 50만교원 총궐기 추모 집회 미디어팀 제공=연합뉴스]

올해 서울지역 초등 일반 신규교사 10명 중 4명가량이 '기피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서초지역에 발령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사노동조합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2024년 3월 1일자 초등 일반교사 신규임용 발령 현황을 확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서울교육청 산하 11개 지원청별로 신규교사 발령 현황을 보면 △동부교육지원청 8명 △서부교육지원청 2명 △남부교육지원청 24명 △북부교육지원청 1명 △중부교육지원청 2명 △강동송파교육지원청 25명 △강서양천교육지원청 1명 △강남서초교육지원청 44명 △동작관악교육지원청 2명 △성동광진교육지원청 2명 △성북강북교육지원청 2명이었다.

비율로 보면 신규교사 중 강남·서초지역에 발령받은 이들이 39%였다. 강동·송파지역이 22%. 남부지역(영등포·금천·구로)이 21%로 나타났다.

강남·서초 지역은 초등 교사들의 근무 기피 지역이다.


2023년 기준 서울 공립초등학교 학급당 학생 수는 평균 21명인데 강남·서초의 경우 24.1명으로 11개 지원청 중 학급 당 학생 수가 가장 많다.
2024년 기준 전교생이 1500명 이상인 학교는 서울지역에 13곳이다. 이 중 강남·서초지역에 4곳이 몰려 있다. 이러한 과대학교의 평균 학급당 학생 수는 27.9명에 달한다.

학부모 민원도 상당히 많은 지역으로 꼽힌다. 서울시교육청 또한 강남·서초지역 기피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이 지역에 공석이 발생할 경우 관내 거주 교사 중 관외 학교에서 4년 이상 근무한 교사를 비정기 전보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교사노동조합은 "강남·서초 지역의 기존 교사 이탈과 함께 신규임용 교사가 증가하는 현실에 우려를 표한다"라며 "지역 학교의 학부모 민원응대시스템을 적극적으로 감독하고 과대학교·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대책도 마련하라"고 교육당국에 촉구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