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한미군, 美 특전항공기 공개행사로 한미동맹 과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C-130J' 이례적으로 선봬
주한 미특수전사령부가 24일 한반도에 전개된 미 특수전 항공기 AC-130J '고스트라이더'를 이례적으로 내외신에 공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데릭 립슨 주한미특수전사령관은 이날 경기 평택의 오산기지에서 열린 공개행사에서 "작전 수행력을 제고하기 위해 일상적으로 훈련해야 하고, 따라서 이 항공기와 승무원을 한반도에 투입할 기회가 오면 언제든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립슨 사령관은 또 "매년 한반도를 고향 삼아 부대원들과 훈련한다"며 "이를 통해 상대를 억제하는 확고한 태세를 유지하고, 분쟁을 예방하는 동시에 필요한 경우 우리가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두 조국(homelands) 수호를 위한, 동맹에 대한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2일 오산기지에 도착한 AC-130J는 한미 특수전 부대·한국 공군 등과 연합·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다만 이번 전개가 최근 북한과 러시아가 밀착하고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정세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은 아니라고 립슨 사령관은 설명했다.

미 공군의 대형 수송기 C-130J를 개조해 만든 AC-130J는 작전 중인 지상군에 화력을 지원하는 '근접항공지원' 임무를 주로 수행한다.

기체 우측은 평범한 수송기와 다를 바 없지만 왼편에는 30㎜와 105㎜ 포가 달려 다소 기괴해 보이기도 했다. AGM-114 헬파이어 공대지 미사일, GBU-39 소구경 정밀유도폭탄 등 다양한 무장을 싣고 작전지역 상공을 비행하며 화력을 지원한다.

다양한 무장에 더해 오랜 시간 비행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공중급유도 받을 수 있어 작전지역 상공을 계속 맴돌며 장시간 화력지원이 가능하다.

지난 18일 강원 태백의 필승사격장에서 진행한 실사격 훈련 당시 AC-130J는 오산기지에서 날아와 훈련장 상공을 2시간가량 맴돌며 105㎜ 포를 수십 발 퍼부은 바 있다.

한반도로 전개한 AC-130J의 승조원을 지휘하는 조시 버리스 미 공군 소령은 "최대 16시간 정도, 혹은 (공중급유를 받으면) 그 이상도 오래 비행할 수 있다"며 "목표 상공에 중단없이 오래 머무를 수 있는 게 이 기종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AC-130J는 이번 주 후반 한반도를 떠날 예정으로, 주중 예정된 한미일 3국의 다영역 연합훈련 '프리덤 에지'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주한미군, 美 특전항공기 공개행사로 한미동맹 과시
데릭 립슨 주한미특수전사령관이 2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열린 미 특수전 항공기 AC-130J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