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종부세 환급 요구 6302건… 267% 폭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납세자들이 종합부동산세를 부당하게 냈다며 환급을 요구한 경정청구 건수가 지난 2005년 종부세 도입 이후 처음으로 6300건을 넘었다.

24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종부세 경정청구 건수는 630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267% 늘어난 것이다. 이 중 4583건은 인용됐다.

경정청구는 세금 과·오납 등으로 납세자가 세무 당국에 환급을 요구하는 세정 절차를 뜻한다.

종부세 경정청구 건수는 2018년 494건에 불과했으나 2019년 921건, 2020년 827건, 2021년 1481건, 2022년 1718건으로 늘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들어 집값이 크게 상승한 탓에 종부세 납부 규모가 늘면서 경정청구 건수도 덩달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 규모는 문재인 정부 첫해였던 2017년 33만2천명에서 2018년 39만3천명·2019년 51만7천명·2020년 66만5천명·2021년 93만1천명으로 가파르게 늘었다.

김 의원은 "종부세 경정청구는 납부 기한으로부터 5년 동안 할 수 있기 때문에 지난 정부에서 종부세를 부과받은 납부자들이 이번 정부 들어 경정청구를 하면서 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작년 종부세 환급 요구 6302건… 267% 폭증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