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빠른 비교로 쇼핑고민 덜어요"... 네이버·대한상의, 플랫폼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유통 상품정보 표준화
GS1국제표준 적용·체계적 관리
앞으로 온라인 쇼핑시 원하는 상품을 찾고 비교하는 게 더 쉬워질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네이버와 '온라인 유통 분야 상품정보 표준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온라인상에서 유통되는 상품정보를 GS1 국제표준을 적용해 체계화된 형태로 관리하고, 제조·브랜드사와 온라인 유통사 간 상품정보 공유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GS1은 117개국이 참여하는 국제 민간 표준기구를 말한다.

그동안 판매자들은 입점하려는 온라인 쇼핑몰에 각각의 상품정보를 직접 등록해야 했다. 이에 온라인 쇼핑몰에는 중복되거나 부정확한 상품정보들이 많았고, 이를 정비하기 위한 막대한 비용과 인력을 투입해야 됐다. 소비자들은 동일한 상품임에도 다른 상품처럼 검색돼 정확한 비교를 하는데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온라인 유통 표준상품정보 플랫폼이 구축되면 제조·브랜드사는 표준 바코드 기반의 상품정보를 한 번만 등록하면 된다. 여러 온라인 쇼핑몰은 이 상품정보를 연계·활용할 수 있어 상품정보 등록과 관리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상의는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상품정보가 표준화되면 여러 판매자의 판매조건과 구매 옵션을 쉽고 정확하게 비교할 수 있어 검색의 혼란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축적된 상품정보는 맞춤형 상품 추천, 신상품 동향, 소비패턴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데 기반이 되는 데이터로 활용될 수 있다.

대한상의는 제조·브랜드사가 상품정보를 등록·관리할 수 있는 '온라인 유통 표준상품정보 플랫폼'을 구축하고, 수집된 상품정보를 네이버 등 온라인 쇼핑업계에 제공한다. 또 GS1 표준상품코드를 신규로 사용하는 기업에게 라이센스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상의는 작년 쿠팡, G마켓 등 다른 온라인쇼핑 업계와도 국제표준 상품 바코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이번 협약은 알리, 테무 등 C-커머스의 공세가 거세지는 상황에서 국내 온라인유통 업계가 아마존과 같이 글로벌 선도기업 수준의 상품정보 관리체계를 갖추게 돼 유통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빠른 비교로 쇼핑고민 덜어요"... 네이버·대한상의, 플랫폼 구축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