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에서 `가장 추한 개`, 알고보면 가장 아름다운 그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 열려
1위에 개홍역 장애 앓은 '와일드 탕'
세계에서 `가장 추한 개`, 알고보면 가장 아름다운 그들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로 선정된 '와일드 탕'. [사진 출처: 소나마-마린 페어그라운즈 앤 이벤트센터 홈페이지]

올해 8살 된 페키니즈종 반려견 '와일드 탕'. 그는 생후 10주만에 개홍역 진단을 받았다. 후유증은 심각했다. 이빨이 제대로 자라지 못해 혀가 입밖으로 삐져나와 있다. 한쪽 다리에는 근육장애가 생겼다.

미국에서 열린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The 'World's Ugliest Dog' Contest)에서 우승한 와일드 탕의 사연이다.

2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탈루마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8마리의 개가 경쟁했다. 참가한 개 대다수는 흉칙한(?) 외모에 버려져 보호소에 있다가 입양됐다.

우승한 와일드 탕은 앞서 다섯 차례에 걸쳐 이번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인인 앤 루이스는 "그가 살아 남기는 했지만 영구적 장애를 안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육체적 문제를 빼면 건강하고 유쾌하면서도 못생긴 친구"라고 덧붙였다. 앤 루이스는 상금 5000달러를 받게 되며 미국 방송 NBC 투데이쇼에 출연할 수 있게 된다.

2위는 다리가 굽은 열네살 퍼그 '롬', 3위는 두살 때 이빨과 털, 시력을 잃은 채 길거리에서 구조된 열네살 잡종견 '데이지 메이'가 차지했다.

이 대회는 50년 가까이 매년 열리고 있는 행사로, 동물 사랑과 입양의 이로움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개최되고 있다.

평가는 미국 방송인, 인권 운동가, 캘리포니아 재무장관 등 심사위원단의 투표로 이뤄졌다.

지난해에는 '스쿠터'라는 이름은 털이 없는 차이니스 크레스티드종 강아지가 우승을 차지했다. 스쿠터는 뒷다리 기형을 안고 태어나 사육사에 의해 안락사의 위기에 몰렸었다. 그러나 동물 안락사 구조 단체에 대해 목숨을 건졌다. 스쿠터는 카트에 의지에 걸음을 걷고 있다.

행사 주최측은 "이 선발대회는 못생긴 개들을 놀림감을 삼기 위한 행사가 아니라, 이 개들이 정말 아름답다는 것은 세상에 보여주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세계에서 `가장 추한 개`, 알고보면 가장 아름다운 그들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2위인 '롬'. [사진 출처: 소나마-마린 페어그라운즈 앤 이벤트센터 홈페이지]



세계에서 `가장 추한 개`, 알고보면 가장 아름다운 그들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2위인 '롬'. [사진 출처: 소나마-마린 페어그라운즈 앤 이벤트센터 홈페이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