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등생 전학 많은 충청권…의대 증원으로 더 늘어나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등생 전학 많은 충청권…의대 증원으로 더 늘어나나
AI가 생성한 이미지

작년 비수도권 중 충청권으로 이동한 초등학생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인프라 등을 이유로 초등생 가족이 충청권으로 이전한 것으로 보이는데 의대 정원 증원 확대가 발표됐으니 이동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종로학원은 지난 5월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6299개 초등학교의 2023학년도 순유입을 분석해보니 충청권이 237명(지역별 합산 기준)으로 지방 6개 권역 중 가장 많았다.

충청권 중에서는 충남 아산에 695명, 대전 유성구에 341명, 세종에 230명이 늘었으나 충북에서는 305명이 줄었다. 순유입은 전입에서 전출을 뺀 수치로 전학해 온 학생 등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부울경(-978명), 제주(-399명), 강원(-372명), 호남(-281명), 대구경북(-160명) 등에서는 모두 순유출이 발생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은 줄고 경인권은 늘었다. 서울은 739명이 순유출됐고 경인권에는 2241명이 순유입됐다. 다만 서울은 강남구에서는 2199명이 순유입돼 교육 과열 지역에는 아직도 순유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처럼 같은 지역 권역 내에서도 특정 지자체의 순유입이 높게 나타나는 현상은 또 다른 교육 과열 지구인 대구 수성구(+757명)에서도 나타났다.

2028학년도 대입 정책에서는 내신 부담이 9등급에서 5등급제로 완화되고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증가한다.

이런 상황에서 강남 등 기존 교육특구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높아질 것 같다고 종로학원은 분석했다. 의대 정원이 2025학년도부터 확대되는 가운데 지역인재 확대가 본격화될 경우 지방권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도 예상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