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깨끗한 배우도 많은데 왜 하필"…홍보대사되니 비난 쏟아진 유명 여배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깨끗한 배우도 많은데 왜 하필"…홍보대사되니 비난 쏟아진 유명 여배우
판빙빙.<판빙빙 SNS 캡처>

과거 탈세로 논란을 빚었던 중국 여배우 판빙빙이 최근 말레이시아 관광 홍보대사로 임명된 것과 관련해 누리꾼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최근 말레이시아 말라카 주 관광대사로 임명됐다. 이후 이와 관련해 온라인 상에서는 "깨끗한 배우들이 많은 데 왜 판빙빙을 선택했는지 궁금하다", "중국 연예인 중에는 부정행위 기록이 없는 사람도 많다"라는 등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한 누리꾼은 판빙빙의 과거 탈세와 관련해 "판빙빙은 탈세를 했고 중국에서 검열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많은 일자리를 얻었다"고 비판했다.

판빙빙은 2018년 5월 탈세 혐의로 조사받았고 같은 해 10월 중국 세무당국으로부터 8억위안(1450억원)이 넘는 세금과 벌금을 납부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해외 관광 홍보를 위해 지명된 유일한 중국 스타인 것 같다"고 했다. 이밖에 "국위 선양 아닌가", "진정한 국제 스타"라는 반응도 있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말레이시아 말라카를 방문해 관광 홍보 행사에 참석했다. 이에 앞서 말라카의 압 라우프 유소 총리는 지난 5월말 판빙빙을 관광대사로 임명됐다고 발표했다.

판빙빙은 이에 대해 "매우 기쁘다"며 "관광대사로서 영광을 느끼고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