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이철우, 나경원에 힘 실어주나…洪·李, "당 지키고 경험 있는 사람이 당 대표 돼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이철우, 나경원에 힘 실어주나…洪·李, "당 지키고 경험 있는 사람이 당 대표 돼야"
차기 당권 도전에 나선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1일 대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신을 지지했다는 점을 에둘러 표현했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심장, 대구·경북 지역을 이끌고 계신 홍준표 시장님과 이철우 지사님도 저와 생각이 같으셨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의 뿌리, 우리 당의 기반인 당원과 국민을 존중하는 것이 보수정당을 재건하고 재집권에 성공하는 첫걸음"이라며 "뿌리가 약한 나무는 시련의 계절을 견디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전국의 당원과 국민을 만난다"며 "출마 선언에 앞서 당원과 국민에게 먼저 인사를 드리고 싶었고, 그것이 당원 존중의 실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나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의 전통적 텃밭인 경북 안동시와 대구에서 홍 시장과 이 지사를 잇따라 만났다. 이어 이날 충북 충주와 경북에서 당원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한다. 당권 공식 선언에 앞서 대구·경북(TK)에서 이틀째 방문해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하는 행보다.

나 의원은 "당대표의 자질에 대해 이 지사께서는 '당 대표는 경험이 있는 사람, 당을 아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하셨다"면서 "홍준표 시장께서도 '당에서 당을 지킨 사람들이 당 대표가 되는 게 맞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홍 시장과 이 지사가 자신을 지지했음을 전했다.


이어 "경험이 풍부하고, 누구보다도 당을 잘 알고, 흔들림 없이 당을 지킨 사람은 감히 나경원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우리 당의 모습, 다음 당 대표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 당심과 민심을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경선 캠프 이름도 '재집권 캠프'로 정했다"고 소개하면서 "그만큼 우리는 절박해야 하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 시장은 나 의원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홍 시장은 전날 나 의원과 만찬을 하고 취재진과 만나 "당을 지키지 않은 선출직은 옳지도 않고, 맞지도 않다"며 "당을 지켜온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홍준표·이철우, 나경원에 힘 실어주나…洪·李, "당 지키고 경험 있는 사람이 당 대표 돼야"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경북도청을 찾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