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야 원내대표, 원 구성 막판 협상…與 "7개 상임위 수용할까", 野 "18개 독식 태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야 원내대표, 원 구성 막판 협상…與 "7개 상임위 수용할까", 野 "18개 독식 태세"
추경호(왼쪽부터) 국민의힘 원내대표, 우원식 국회의장,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원 구성을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대치 속에서 22대 국회가 반쪽 개원한 가운데 여야 원내대표가 23일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 전반기 원(院) 구성을 위한 막판협상에 나선다. 우 의장이 원 구성 협상의 마지노선을 이번 주말까지 최후통첩한 상황에서 여야가 협상 시한 마지막 날 원 구성에 타협점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3시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원 구성을 논의한다.

24일 상임위원장 명단 제출에 이어 25일에는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타결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여야 대표는 전날에도 우 의장 주재로 만났지만 원 구성을 위한 매듭을 풀지 못한 채 협상을 마무리한 바 있다.

여야는 22대 국회 정상화를 위해 현재 물밑교섭을 이어가며 마지막까지 협상으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10일 자당 몫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민주당은 이번 협상 타결 여부와 무관하게 25일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어 원 구성을 마치겠다고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여당 몫으로 남겨둔 7개 상임위원장을 수용할 지 여부를 놓고 오는 24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결론을 낼 예정이다.
의원총회 결과에 따라 25일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전부 독식할지 아니면 국민의힘이 7개 상임위원장을 받아들일 지 판가름날 전망이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주말 내내 숙고하겠다. 힘든 시간이지만 책임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