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중생 교복 안에 손 넣고 허벅지 쓰다듬어...고소 당한 학원장 "우리 좀 살려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빈 교실서 공부하던 여중생 찾아와 성추행한 학원장
늦은 시간 차에 태운 후 성추행 계속돼
고소 당한 원장 아내 "우리 좀 살려줘 제발"
학원장이 여중생을 성추행한 후 고소당하자 "우리 좀 살려달라"며 피해자 측에 직접 찾아가는 사건이 논란이다.

22일 JTBC '사건반장'에는 딸이 학원 원장에게 성추행당했다는 피해 아버지 A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방송에 따르면 30대 A 씨는 자영업을 하며 홀로 두 딸을 키우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10시쯤 A씨는 중학교 2학년 딸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받았다.

딸은 울면서 "시험 기간이라 빈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학원 원장 선생님이 들어오더니 옆에 앉아 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교복 단추 1개가 풀려있었는데 그 사이로 원장이 손을 집어넣었다"고 했다.

딸은 당시 원장과 단둘이 있어서 무섭고 놀라 움직일 수도, 소리를 낼 수도 없었다고 전했다.

늦은 시간 학원 차에 탄 딸은 남학생과 함께 있어 조금 안심하고 있었지만, 원장이 차량 조수석에 타려는 남학생에게 "너는 불편하니 뒷좌석에 타라"고 말하며 딸을 앉혔다. 이후 남학생을 내려준 뒤에는 또다시 허벅지를 쓰다듬으며 성추행했다고 했다.

이에 A 씨는 원장에게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판단하고 지난 14일 원장을 아동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학원 원장 부부는 A 씨를 직접 찾아왔고, A 씨가 대화를 거부하자 원장 아내가 A 씨의 누나에게 연락해 "평소처럼 헤드록을 걸다가 그 사달이 났나 보다. 너무 친하다고 생각하고 행동했나 봐. 네가 말 좀 잘 해줘"고 말했다.

원장 아내는 "고소장 보니까 우리 죽으라는 거네. 우리 좀 살려줘 제발"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건과 관련해 원장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단계라 특별히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여중생 교복 안에 손 넣고 허벅지 쓰다듬어...고소 당한 학원장 "우리 좀 살려달라"
학생 성추행하는 선생*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