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번엔 부산 지하철 `민폐녀`… 좌석 4칸 차지하고 벌러덩, "낮술 했나" 뭇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부산 지하철 `민폐녀`… 좌석 4칸 차지하고 벌러덩, "낮술 했나" 뭇매
한낮에 부산 지하철 2호선에서 좌석 4칸을 전부 차지한 채 누워있는 여성 모습.

KNN뉴스

부산 지하철 2호선에서 좌석 4칸을 차지하고 누운 여성의 모습이 부산 지역방송을 통해 보도되면서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받고 있다.

지난 21일 KNN 방송보도에 따르면 한낮에 부산 지하철 2호선의 좌석에 한 여성이 등을 돌린 채 누워 잠들어 있는 모습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바닥에는 신발과 가방이 널브러져 있었고, 지하철의 시끄러운 소음에 뒤척이기도 했다. 옆좌석 승객들은 당황한 나머지 다른 좌석으로 옮겨 앉았고, 눈살을 찌푸린 채 여성을 바라보고 있었다.

이 여성은 7개 역을 누운 채 가다가 이후 한 정거장에 다다르자 벌떡 일어나 두리번 거리다 내렸다고 제보자들은 전했다. 제보자들은 한결같이 "사람이 많았는데 아무도 앉지 못해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제보자에 따르면 사진 속 여성은 20대 초반으로 추정된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대낮부터 술을 마셨나", "지인들은 무조건 알아볼 텐데", "얼마나 피곤했으면", "진짜 민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거에도 이와 유사한 사례가 여러 차례 발생했는데, 지난해 6월 늦은 밤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약자석에서 중년 남성이 혼자 모든 좌석을 차지한 채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됐고, 같은 해 1월에도 출근 시간대 신분당선에서 한 여성이 좌석 3칸을 차지한 채 누워 있는 장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이번엔 부산 지하철 `민폐녀`… 좌석 4칸 차지하고 벌러덩, "낮술 했나" 뭇매
부산 지하철 2호선에서 좌석 4칸을 모두 차지하고 등을 돌린 채 누워있는 여성 모습

KNN 보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