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널뛰는 환율에…외환당국-국민연금, 외환스와프 500억달러로 증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널뛰는 환율에…외환당국-국민연금, 외환스와프 500억달러로 증액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국민연금공단과 올해 말까지 외환스왑 거래 한도를 기존 350억달러에서 500억달러로 증액하기로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1400원선을 위협하는 등 변동성이 커지면서 외환당국이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외환당국과 국민연금은 외환스왑 거래를 통해 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한 경험과 국민연금의 해외투자가 지속되는 점 등을 고려해 두 기관의 대응여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외환당국은 국민연금과의 외환스왑이 외환시장 불안정시국민연금의 현물환 매입 수요를 외?스왑으로 흡수할 수 있어 외환시장수급 불균형을 완화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국민연금도 해외투자에 수반되는 환율 변동 리스크를 완화하고 외화자금 관리의 효율화를 기대할 수 있다.


한은 관계자는 "스왑거래 기간 중 외환보유액이 거래금액 만큼 줄어들지만, 만기 시 자금이 전액 환원되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감소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