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쓰레기 자루처럼 방치됐다" 인도인 팔 절단사고 후 숨져…伊 총리 `분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쓰레기 자루처럼 방치됐다" 인도인 팔 절단사고 후 숨져…伊 총리 `분노`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탈리아 로마 남부에 있는 라티나 지역에서 발생한 비인도적인 이주 노동자 사망 사건에 대해 현지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20일(현지시간) 일간지 라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매체에 따르면 숨진 사남 싱(31)은 지난 17일 라티나의 한 농장의 멜론 비닐하우스에서 기계 작업을 하다가 오른팔이 절단됐다.

사고 당시 싱은 트랙터에 부착된 비닐 포장기에 팔이 빨려 들어갔다. 팔이 절단된 것 외에도 하반신에도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당장 긴급하게 수술해야 했지만, 고용주는 그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다. 그의 아내가 경찰에 신고했고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 싱은 자기 집 앞 도로에 팔이 잘린 채 방치돼 있었다. 절단된 팔은 과일 상자에 담겨 있었다.

싱은 뒤늦게 로마의 산 카를로 포를랄리니 병원으로 이송돼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사망했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내각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멜로니 총리는 "이것은 이탈리아 국민에게 걸맞지 않은 비인도적인 행위이며 이 야만적인 처사에 엄중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농장주인 렌조 로바토는 이번 사건에 대해 슬픔을 표했지만, 싱의 부주의 탓에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로바토는 "기계에 가까이 가지 말라고 경고했는데 듣지 않았다"며 "안타깝게도 부주의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싱을 집 밖에 방치한 것으로 알려진 로바토의 아들을 과실치사, 작업장 안전 규정 위반, 피해자 구조 의무 불이행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농업과 식품가공 산업 노동자를 대표하는 노동조합인 FLAI-CGIL의 프로시노네-라티나 지부 사무총장인 라우라 하딥 카우르는 이번 사건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그는 "경악스러운 것은 인도 노동자가 구조되지 않고 집 근처에 버려졌다는 사실"이라며 "그의 아내가 (고용주에게) 병원에 데려가 달라고 간청했는데도 싱은 누더기 자루처럼, 쓰레기 자루처럼 길에 방치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인간의 생명, 존엄성, 건강, 모든 문명의 규칙을 짓밟는 착취의 야만성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에서 3년 전 아내와 함께 이탈리아에 온 싱은 합법적인 근로계약서 없이 시간당 5유로(약 7500원)를 받고 이곳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에 따르면 2021년 이탈리아 노동자의 약 11%가 불법 고용돼 있으며, 농업 분야에서는 이 비율이 23%에 달한다. 이탈리아의 마리나 칼데로네 노동부 장관은 "진정으로 야만적인 행위"라며 책임자들이 처벌받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이탈리아 인도 대사관은 전날 엑스(X·옛 트위터)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역 당국과 협력하고 있으며 싱의 유족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