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기 찍어 먹는 기름장까지 ‘재사용’…평점 ‘4.3점’인 광주 유명 맛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보자 “상추는 물에 씻어 10번 이상 재사용”
타지에서 손님들이 찾아와 줄 서 먹는 '유명 식당'
광주광역시의 한 유명 고깃집에서 음식을 재사용한다는 전 직원의 폭로가 나왔다.

지난 20일 JTBC '사건반장'에는 포털 사이트 평점 4.3점인 광주 유명 맛집이 손님들의 호평과 달리 위생 상태가 엉망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 식당은 30년 가까이 영업을 이어오고 있으며 타지에서 손님들이 찾아와 줄을 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이날 방송에서는 약 8개월 간 해당 식당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A 씨의 충격적인 폭로가 나왔다. 씹지 못하는 것 빼고는 모두 전부 재활용한다는 것이다.

제보자 A 씨는 "사람이 입으로 씹어서 먹을 수 없는 그릇, 젓가락 이거 외에는 나갔다 들어온 거는 다 활용한다고 보시면 된다"고 했다.

또 "고기를 찍어 먹는 기름장은 거름망 바구니에 받혀 기름을 모아 놓는 식으로 재사용했다.

고추장 양념은 물론이고 서비스로 나가는 간 밑에 깔리는 상추는 물에 담갔다 씻어서 10번 이상 재사용했다"고 털어놨다.

A 씨에 따르면 음식물을 재사용은 사장의 지시로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이들이 먹는 모습을 보고 '더 이상 못 하겠다' 싶어 그만뒀다고 전했다.

박지훈 변호사는 "납득하기 어렵다. 종업원들이 왜 그러냐. 하다못해 집에서도 먹었던 걸 새로 먹는 경우가 드물다. 유명한 영업장에서 그렇게 한다니, 음식물 재사용하면 안 된다"며 분노했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음식물을 재사용할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의 벌금형에 처벌될 수 있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고기 찍어 먹는 기름장까지 ‘재사용’…평점 ‘4.3점’인 광주 유명 맛집
불판에 올려진 고기*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