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금융, 상담앱 `라임`으로 청소년 마음건강관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교육부·생명의전화와 개발
삼성금융네트웍스(삼성생명·화재·카드·증권)는 교육부 및 생명의전화와 함께 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상담 플랫폼 '라임'을 론칭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임은 모바일 환경에 친숙한 청소년을 위한 SNS 상담 채널로, 비대면 방식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마음건강 관리를 생활화하고 우울, 불안 등 심리·정서적 위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했다. 라임은 'Life-Mate'의 약자로 청소년의 '인생 친구'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친근함을 주기 위해 UI·UX(사용자 환경·사용자 경험)에는 라임 열매를 캐릭터화한 '라임이'를 활용했다.

삼성금융은 이날 삼성금융캠퍼스에서 교육부 및 생명의전화와 라임 앱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지아 국민의힘 의원, 홍원학 삼성생명 대표이사, 하상훈 생명의전화 원장 등이 참석했다.

청소년의 자살은 사회·환경적 변화에 따라 지속해 증가하며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지8난 2022년 청소년 자살은 총 337명으로 11년 연속 청소년 사망원인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중·고교생 자살 생각률은 13.5%로 해마다 자살을 고민하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청소년 자살시도율도 2020년 2%에서 지난해 2.6%로 증가 추세다.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삼성금융 및 생명의전화는 청소년이 심리적으로 편안한 분위기에서 상담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삼성금융은 라임 플랫폼에 대해 "삼성의 대표 사회적책임경영(CSR) 사업 중 하나인 '청소년 생명존중 사업'의 체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사회적 난제인 청소년 마음건강의 위기 해결을 위해 정부 및 시민단체와의 협력을 통한 결실을 맺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라임의 모든 서비스는 앱 다운로드 후 회원가입을 마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청소년이 직면한 위기 단계별로 세분화된 실시간 상담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한다. 상담을 원하는 청소년은 게시판과 채팅, 음성·화상 중에서 선호하는 상담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동일 상담사와 최대 8회까지 연속해서 상담할 수 있다. 채팅 상담 중인 청소년이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음성 또는 화상을 통해 연속 상담을 진행한다. 필요 시 상급병원 등 전문기관과 연계되는 핫라인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 전문가들이 개발한 6가지 심리검사 및 감정기록 캘린더 등 마음건강 자기돌봄 툴(Tool)을 제공해 청소년들의 일상 속 마음건강 관리를 지원한다. 올해 연말까지 약 6개월간 시범운영 후 내년 1만5000명, 오는 2026년 2만명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청소년 SNS 상담 채널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나주범 차관보는 오픈식에 참석해 "청소년들의 정신건강 보호를 위한 예방 차원의 선제적 지원 활동을 통해서 미래 세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의 마음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원학 대표는 "지금까지의 사회공헌 활동 노하우를 바탕으로 청소년을 자살로부터 보호하고 위로와 따뜻한 감정을 나누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청소년들 사이에 건강한 생명존중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응원하고 돕겠다"고 강조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삼성금융, 상담앱 `라임`으로 청소년 마음건강관리
홍원학(앞줄 오른쪽서 다섯번째) 삼성생명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 및 참여자들이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개최된 청소년 상담채널 '라임' 앱 오픈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금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