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iM라이프, 새 브랜드 인지도 제고…"변액보험 자산 2조 목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GB생명에서 사명 변경
김성한 대표 "변액보험 입지 강화할 것"
iM라이프, 새 브랜드 인지도 제고…"변액보험 자산 2조 목표"
iM라이프 CI.

iM라이프는 시중금융그룹으로의 새출발에 맞춰 최근 DGB생명에서 iM라이프로 사명 변경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DGB금융은 iM뱅크(전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에 맞춰 은행을 포함한 계열사들의 사명 변경을 공식 발표했다. 'iM'은 알파벳 i와 M을 형상화한 것으로, 각각 새싹과 파랑새의 날갯짓을 형상화했다. M의 가운데 부분은 DGB금융의 강점인 '따뜻한 관계형 금융'을 의미하며, 경계를 뛰어넘는 이미지를 구현해 그룹의 브랜드 슬로건인 'Go Beyond'를 표현했다.

iM라이프는 향후 사명 변경에 따른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통한 매출 기반 활동에 주력하고, 변액보험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변액보험 순자산은 지난달 말 기준 업계 9위 수준인 1조2639억원을 기록해, 2020년 말 업계 17위 수준이던 3261억원 대비 약 4배 급증했다. 김성한 iM라이프 대표는 "신 회계제도(IFRS17)에 대비해 전 직원과 함께 영업 체질을 변액보험 중심으로 변화시켰다"며 "단기간 내 변액보험 분야에서 확실한 시장 입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iM라이프는 신상품에 대한 전문성 강화와 선제적 고객 니즈 파악, 고객 수익률 제고 집중 등을 통해 오는 2026년까지 변액보험 자산을 2조원 규모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그룹의 중기 전략인 '신·바·람(신나는·올바른·남다른) 금융' 전략을 바탕으로 정도경영 실천과 상생금융 실현에 나설 계획이다.
김 대표는 "영업 역량과 경영 전략, 조직문화 등 모든 면에서 한 단계 도약함에 따라 중견보험사로서 확실한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며 "이제 시중금융의 내실을 갖춘 생명보험사로, 고객의 미래를 생각하는 '변액보험 명가'로 더 넓은 바다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