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협 연체율 7% 달해…금감원, 건전성 점검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앙회 수시검사 착수
신협 연체율 7% 달해…금감원, 건전성 점검 나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이 올해 들어 신협 연체율이 7%에 육박하자 수시검사에 착수했다.

20일 금융당국과 상호금융업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달 초부터 대전 서구 신협중앙회에 대한 수시검사에 돌입했다.

현재 금감원은 신협의 연체율과 부실채권 정리 상황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다른 상호금융권과 달리 신협 연체율은 상반기 중 꺾이지 않고 있다"며 "중앙회 차원의 관리 계획을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말 기준 신협 연체율은 3.63%였지만, 지난달 기준 6%대 후반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협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149조7000억원 규모로 농협·새마을금고에 이어 상호금융권에서 세 번째로 크다.
신협은 다음 달 중 부실채권 관리 전문 자회사(KCU NPL대부)를 설립해 건전성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금융위는 신협중앙회의 KCU NPL대부에 대한 100억원 규모의 출자를 승인한 바 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