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제 많은 새 제도… 수익률 5.26%로 `역대 두번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말 기준 퇴직연금 382조
이정식 "우수사례 확산" 당부
두 차례의 관련 법 개정 이후 작년 말 기준 퇴직연금이 382조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 운용 수익률도 5.26%로 제도 시행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고용노동부와 금융감독원은 20일 서울 중구 로얄호텔에서 퇴직연금 관련 새로 시행된 제도들의 성과를 점검하고 우수사례를 확산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새로 시행된 제도는 걸음마 단계인 반면 퇴직연금 가입 확대, 수익률 향상, 연금성 강화 등 개선해야 할 과제가 많다"며 "사업자가 솔선수범해 새 제도의 안착을 위한 우수사례를 확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21년과 2022년 두 차례의 법 개정으로 30인 이하 중소기업의 퇴직여금 가입을 촉진하기 위한 '중소기업퇴직연금기금'이 도입됐고, 수익률 제고를 위해 DC·IRP에 사전지정운용제도(디폴트옵션)와 300인 이상 DB 도입 사업장의 적립금운용위원회 의무가 신설됐다.

이같은 제도 개선으로 퇴직연금은 빠르게 성장해 지난해 말 기준 382조원까지 늘었고, 수익률은 5.26%로 퇴직급여제도가 전면 시행된 2010년(5.5%)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미래에셋증권, 하나은행, 한국투자증권, KB손해보험 등 우수 퇴직연금사업자로 선정된 4개 퇴직연금사업자도 참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로보어드바이저 포트폴리오 제안 서비스를 통해 가입자에게 간편한 자산관리를 지원하고 있고, 하나은행은 디폴트옵션 상품에 대한 위험관리 위탁 등을 통해 상품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투증권은 자체 개발한 자산운용전략 시스템을 기반으로 맞춤형 적립금운용 컨설팅을 제공해 확정급여형 퇴직연금의 자산운용 성과를 높였고, KB손해보험은 은퇴 이후 생활에 필요한 콘텐츠를 시리즈 형태로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퇴직연금사업자뿐 아니라 DB, DC 제도 가입 사업장의 근로자와 연금을 수령 중인 이용자도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고용부와 금감원은 간담회에서 논의된 합리적인 제안사항들을 향후 제도 개선에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퇴직연금 가입자 교육, 상품 제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퇴직연금 사업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퇴직연금 상품이 인플레이션보다 높은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해 가입자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김남석기자 kns@dt.co.kr

과제 많은 새 제도… 수익률 5.26%로 `역대 두번째`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