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기준금리 4개월 연속 동결…"안정 기조 유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기준금리 4개월 연속 동결…"안정 기조 유지"
중국이 20일 대출우대금리(LPR)를 4개월 연속 동결했다. 통화정책 안정 기조를 이어간 것이다. LPR(론 프라임 레이트)는 사실상 중국의 기준금리 역할을 한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주택담보대출을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3.95%로 유지했다. 4개월 연속 그대로 두었다.

일반 대출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3.45%로 각각 유지했다. 10개월 연속 동결이다.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사전 예측 성격이 강한 정책금리인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의 금리를 유지하면서 시장에서는 이달 동결을 예상했다.

인민은행은 지난 2월 인민은행은 5년물 LPR을 4.2%에서 3.95%로 0.25%포인트 인하하고 1년물 LPR은 3.45%로 유지한 뒤 3월부터는 변동을 주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는 매월 20개 주요 상업은행이 자체 자금 조달 비용과 위험 프리미엄 등을 고려한 금리를 은행 간 자금중개센터에 제출하고 인민은행은 이렇게 취합·정리된 LPR을 점검한 뒤 공지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