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들 ‘명비어천가’ 부르는데…고민정 돌출 발언 “대권·당권 분리해서 봐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민정, 이재명 ‘당대표 연임’ 관련 비판적인 시각 드러내…이낙연 前 총리 사례 언급
“당시 이낙연 前 총리의 출마 반대했다…너무 많은 리스크 떠안고 갈 우려가 너무 커”
다들 ‘명비어천가’ 부르는데…고민정 돌출 발언 “대권·당권 분리해서 봐야”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민주당의 아버지 이재명', '이재명 시대' 등 찬사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에서, 고민정 최고위원이 돌출 발언을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재명 대표 연임에 대해 "이재명이란 대선 후보 입장에서 본다면 너무 많은 리스크를 안고 가는 선택"이라고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고 최고위원은 리스크에 대한 예시로 지난 2020년 21대 국회 원내 상황을 들었다. 그는 "그때와 여야가 다르지만 180석을 민주당이 거머쥐었고 이후 모든 상임위를 민주당에서 다 했다"며 "그때 유력 대선 후보였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당대표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도 저는 이낙연 전 총리의 출마를 반대했다"며 "이 전 총리에게 너무 많은 리스크를 떠안고 갈 우려가 너무 크다. 목표를 대권에 잡아야지 당권에 둬선 안 된다고 만류했지만 결국 이 전 총리는 당권을 가지고 갔고 그 리스크를 안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흘러갔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게 다시 반복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면서 "대권과 당권을 분리해서 볼 필요가 있지 않겠나"라고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고 최고위원은 "당원 한 사람의 입장으로 봤을 때 이 대표가 연임하든 다른 누가 되든 상관없는데 다만 지금 윤석열이라는 거대한 힘과 싸워야 하기 때문에 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 당의 입장으로서는 좋다"며 "그래서 이 대표만 한 사람이 없다"고 윤석열 정권의 대항마로 이 대표를 추켜세웠다. 그는 "이재명이라는 사람, 그리고 대선 후보로 갈 사람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그게 가장 최선의 선택일까에 대해서는 반문이 있는 것"이라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 대표의 연임에 관한 지도부 내 논의 여부와 관련해선 "없었다"고 했다. 고 최고위원은 "오히려 제가 여러 가지 것들을 논의하면서 연임을 하실 건지 결정하지 않았냐고 이 대표에게 물어봤는데 이 대표가 '안 했죠'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오는 21일 당대표 사퇴 선언을 할 계획이란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면서도 "내일 가봐야 알겠다"고 전했다.
전날 강민구 신임 최고위원이 최고위 회의에서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라고 발언해 구설수에 오른 것과 관련, 고 최고위원은 "무엇이든지 정치권에서는 감정이 과잉돼 있으면 받아들여지는 데 불편함을 초래한다"면서 "그 대표적 사례였다"고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다들 ‘명비어천가’ 부르는데…고민정 돌출 발언 “대권·당권 분리해서 봐야”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진중권 광운대학교 특임교수. <디지털타임스 DB>

이날 진중권 광운대학교 특임교수도 '명비어천가' 논란에 대해 "'이재명의 시대'이니 연호도 써야지. 재명2년"이라며 "아바이 수령, 이재명 주석 만세!"라고 비꼬아 저격했다. 아시아 군주국가에서 쓰던 기년법인 연호(年號)를 사용해 민주당의 '이재명 일극 체제'를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진중권 교수는 지난 14일에도 민주당을 겨냥해해 "이재명 수사금지법·기소금지법·유죄금지법·혐의보도금지법 등 만들어야 할 법이 많아서 참 바쁘겠다"면서 "민주당에 한 번에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율적인 방안을 알려 드린다. 원 포인트 개헌을 통해 헌법 84조에서 한 단어만 바꾸면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