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까매진 폐, 구멍 뚫린 목…12월부터 담뱃갑 새 경고 문구·그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12월 23일부터 적용…2년마다 변경
까매진 폐, 구멍 뚫린 목…12월부터 담뱃갑 새 경고 문구·그림
제5기 담뱃갑 경고그림 및 문구 표기내용. <보건복지부 제공>

12월부터 답뱃갑에 새 경고 그림·문구가 새겨진다. 그림은 병변 위주로 더 살벌해졌고, 문구는 문장형으로 바뀐다.

보건복지부는 '담뱃갑포장지 경고그림등 표기내용'을 개정하고 6개월 유예기간을 거쳐 12월 23일부터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고시 개정은 제5기 담뱃갑 건강그림·문구를 선정하기 위해 추진됐다. 제4기 담뱃갑 건강경고 적용이 올해 12월 22일부로 종료된다.

담뱃갑 건강경고 표기는 흡연의 건강상 폐해를 그림 또는 문구로 담뱃갑에 기재해 흡연자의 금연 유도와 비흡연자의 흡연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12월 23일 첫 시행된 이후, 2년마다 경고그림 및 문구를 고시 중이다. 해외에서는 2001년 캐나다에서 처음 도입돼 2023년 기준 138개국에서 시행되고 있다.

제5기 담뱃갑 경고그림·문구는 국내·외 연구 결과 및 사례 분석, 대국민 표본 설문조사, 건강경고 효과성 측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후보안이 개발됐다. 이후 금연정책전문위원회의 4차례 심의와 행정예고 및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 심의·보고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흡연이 유발하는 건강상 폐해를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가시성, 의미 전달 등을 고려해 그림과 문구를 선정했다는 게 복지부 측 설명이다.

궐련의 경우 그림 주제 10종에서 2종을 교체, 병변 주제 비중을 높였다. 전자담배 2종(궐련형·액상형)은 그림 주제를 늘리되, 문구는 현행 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배경택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새로운 담뱃갑 건강경고 메시지를 통해 사회 전반에 모든 담배는 건강에 해롭고, 금연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