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북러 안보리결의 위반 군사기술 협력 언급 유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교부는 20일 북한과 러시아가 전날 정상회담에서 군사기술 협력에 나서겠다고 밝힌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안보리 결의를 정면 위반하는 군사기술 협력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러북 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 등 금번 방북 결과 전반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평가에 따라 동맹과 우방국들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해 엄중하고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러북 간의 조약의 구체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 정부 차원에서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그 이후에 (공식적인) 정부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정부 "북러 안보리결의 위반 군사기술 협력 언급 유감"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0일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